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후 석탄발전 4기 봄철 가동중단…"미세먼지 1천174t 감축"

송고시간2019-02-28 11:00

산업부 "안정적 전력수급 가능…미세먼지 감축 정책 강화"

초미세먼지 '나쁨'
초미세먼지 '나쁨'

(오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27일 경기도 오산시 보적사에서 바라본 동탄 일대가 뿌옇다. 2019.2.27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올 봄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충남 보령, 경남 삼천포의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4기의 가동을 4개월 동안 중단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범부처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과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노후 석탄발전소 4기에 대한 봄철(3∼6월) 가동중단을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30년 이상 된 낡은 발전소가 그 대상으로 노후 석탄발전 6기 가운데 보령 1·2호기, 삼천포 5·6호기 등 4기의 가동이 중단된다.

지난해에도 5기의 석탄발전이 4개월간 가동 중단된 바 있다. 산업부는 2017년 말 전기사업법 시행령을 개정해 발전사업자가 환경을 위해 가동 중지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한 바 있다.

전남 여수산업단지에 전력을 대고 있는 호남 1·2호기는 이번에도 지역의 안정적인 전력 계통 유지를 위해 가동중지 대상에서 제외했다.

산업부는 4기의 가동중단으로 감축되는 미세먼지(PM2.5)가 1천174t으로 전망되며 이는 지난해 석탄발전 배출량의 5.1%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발전소 인근과 수도권 등지에서 가동중단 전후의 미세먼지 농도 변화를 측정·분석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3∼6월은 동절기나 하절기보다 전력수요가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이들 발전소를 가동 중단해도 안정적인 전력수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예기치 못한 수요 급증과 발전기 고장 등에 철저히 대비하고 비상시에는 4기를 긴급 가동할 수 있도록 대기상태를 유지하면서 필수인력도 배치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봄철 가동중지에 더해 화력발전 상한제약 확대, 환경급전 도입 등 미세먼지 감축 정책을 지속해서 강화할 예정이다.

노후 석탄발전 2기(삼천포 1·2호기)는 당초 일정보다 앞당겨 올해 12월 폐지하고, 9차 수급계획 수립 시 대규모 발전단지 중심으로 추가 액화천연가스(LNG) 전환을 적극 추진한다.

석탄발전 미세먼지는 2016년 3만679t에서 지난해 2만2천869t으로 줄어드는 등 최근 3년간 25%이상 감축됐다.

가동 중단되는 삼천포화력발전소 1,2호기
가동 중단되는 삼천포화력발전소 1,2호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