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영춘 "부산∼나진·인천∼남포 지금이라도 뱃길 가능"

송고시간2019-02-28 08:39

"北남포·해주·원산항 현대화 필요…ADB·세계은행 SOC 투자해야"

"부산∼금강산∼백두산 동해안 관광벨트 가능…韓 경제 새 돌파구"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28일 남북 해운 분야 협력사업에 대해 "부산∼나진과 인천∼남포 항로는 지금이라도 합의되면 바로 뱃길을 열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퍼시픽호텔에서 열린 남북물류포럼 주최 조찬 간담회에 참석해 "해운 분야에서는 (전임 정부) 10년 전 관계 단절 이전에 이미 항로가 운용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행사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이뤄져 큰 관심을 모았다.

김 장관은 "해운 항로 개설이야말로 남북이 투자를 많이 하지 않고, 서로 '윈윈'하며 상호의 이익을 추구하는 대표 경제협력 사업"이라며 "오늘 북미 정상회담에 이어 제4차 남북정상회담이 곧 열린다면 바로 (항로가)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장관은 구상 중인 분야 남북 협력사업으로 나진·남포항을 넘어 원산·해주·원산항 등 북한의 주요 항만 개발을 들었다.

김 장관은 "나진항은 중국과 러시아 자본으로 어느 정도 개발이 됐지만, 남포·해주·원산항은 작은 배는 지금도 드나들 수 있지만 큰 배가 다니려면 상당한 투자와 현대화 작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남쪽의 자본만 가지고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아시아개발은행(ADB)이나 세계은행 등의 국제 원조 자금까지 결합해 SOC(사회간접자본) 투자를 해야 할 일이다. 우리 내부적으로는 조금씩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또 부산에서 출발해 금강산과 백두산 등 북한의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는 해양 관광벨트 구상도 언급했다.

그는 "동해 크루즈 항로의 레퍼토리가 지금은 풍부하지 않다"며 "북한 길이 열린다면 부산에서 출발해 원산항이나 금강산으로 들어가 구경하고, 나진항에 정박해 백두산·개마고원을 구경하고 블라디보스토크를 들르는 다양한 코스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도 원산·갈마 지구에 대규모 투자를 하고 관광을 개발해 외국인을 유치하겠다는 포부가 있다"며 "남북 상품을 결합한 동해안 관광벨트를 개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금강산 관광 재개되나
금강산 관광 재개되나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 동해안 최북단 통일전망대를 찾은 관광객들이 눈앞의 해금강 지역과 동해선 육로를 구경하고 있다. 이번 회담에서 금강산관광 재개의 선결 과제인 대북제재 완화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9.2.27 momo@yna.co.kr

김 장관은 "남북 관계가 개선되고 북쪽 길이 열리는 일은 한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돌파구가 될 것"이라며 "한반도 경제 기적 시대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북미 사이에 대사급 외교 관계가 이뤄지면 북한도 정상 국가로서 대외 투자 보호 장치를 갖출 수밖에 없다"며 "그러면 베트남에 삼성전자가 투자했듯, (우리 대기업이) 이북에도 몇천억원·몇조원 대 투자를 할 수 있을 것이다. 북한의 조건은 중국이나 베트남보다 훨씬 좋지 않으냐"고 기대했다.

서해5도 어장 확대·야간 조업 허용 발표하는 김영춘 장관
서해5도 어장 확대·야간 조업 허용 발표하는 김영춘 장관

(세종=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2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해수부에서 1964년 이후 금지됐던 야간조업을 55년만에 일출 전, 일몰 후 각각 30분씩 1시간 허용하고 어장도 확대하는 '서해5도 어장 확장 및 조업규제 개선'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2019.2.20 zjin@yna.co.kr

앞서 남북은 지난해 한강 하구 수로를 공동으로 조사해 해도를 내놓는 등 해양수산 분야 협력에 첫발을 뗀 바 있다. 또 남북공동어로수역을 조성하기로 합의했지만, 이를 정할 군사공동위원회는 아직 열리지 않고 있다.

김 장관은 "오늘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잘 돼 성과가 좋다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한민국 답방이 이뤄지고, 이 답방과 함께 군사공동위원회가 열리지 않을까 예상한다"며 "그리 머지않을 때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