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로이터 "北美, '영변 핵시설 폐기' 사찰 허용 논의"

송고시간2019-02-28 07:56

한미 관계자들 인용 보도…"미국측 양보조치에 연락사무소·남북경협"

(하노이 로이터=연합뉴스) 27일 밤(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친교 만찬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두 손을 들어가며 이야기를 하고 있다.

(하노이 로이터=연합뉴스) 27일 밤(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친교 만찬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두 손을 들어가며 이야기를 하고 있다.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마주 앉은 북미 양측이 북한 영변 원자로 폐기에 대한 사찰단 검증 허용 등 부분적인 비핵화 조치에 관해 논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8일 보도했다.

통신은 한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7일 첫 만찬회동 내용을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통신은 또 북한 비핵화 조치에 대한 미국 측의 '양보' 조치에는 연락사무소 개설, 남북경협 프로젝트 허용 등이 포함될 수 있으며, 양측의 논의 내용 가운데에는 종전선언 가능성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두 정상이 서로 덕담을 주고받은 27일 만찬에 이어 28일 본격적인 이틀째 회담을 이어갈 예정이지만 핵심 이슈인 비핵화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진전된 징후가 나오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김정은과 저의 관계는 매우 특별"…친교만찬 시작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