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 메이저리거 시범경기 전원 휴식…숨 고르기

송고시간2019-02-28 07:36

류현진 '내 팬이 이렇게 많았나?'
류현진 '내 팬이 이렇게 많았나?'

(글렌데일[미국 애리조나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16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의 캐멀백랜치에 꾸려진 팀의 스프링캠프에서 훈련을 마친 뒤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2019.2.17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한국 선수들아 28일(한국시간)에는 휴식을 취했다.

'맏형'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는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시범경기 출전 명단에서 빠졌다.

그는 최근 왼쪽 어깨 통증으로 텍사스로 이동해 주사 치료를 받았다.

추신수는 예상보다 이른 이날 오전 복귀해 "몸 상태는 괜찮다"고 밝혔는데, 선수 보호 차원에서 경기엔 출전하지 않았다.

현지 매체들은 추신수가 이번 주말부터 실전 경기에 복귀할 것으로 내다봤다.

'막내'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도 몸 상태 때문에 보스턴 레드삭스와 시범경기에서 빠졌다.

그는 전날 훈련 도중 등 부위에 통증을 느껴 휴식을 취했다. 최지만 역시 이번 주말 복귀할 가능성이 크다.

재기를 노리는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피츠버그는 전날 3타수 무안타로 부진한 강정호 대신 콜린 모란에게 3루수 자리를 맡겼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선발 투수 류현진(32)과 전날 경기에서 실전 등판한 콜로라도 로키스의 오승환(37)도 시범경기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