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USTR "대중관세율 인상 중단, 이번 주 관보 통해 공지"

송고시간2019-02-28 07:34

"트럼프 대통령 지시 따른 것…추가 공지 때까지 중단"

트럼프 대통령, 중국 협상단 류허 부총리(왼쪽) 면담
트럼프 대통령, 중국 협상단 류허 부총리(왼쪽) 면담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3월 2일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던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 인상을 추가 공지(further notice)가 있을 때까지 중단하는 것을 이번 주 관보를 통해 공지할 것이라고 2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USTR은 이날 이메일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USTR 대표도 이날 하원 세입위원회에 출석, 같은 취지의 언급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24일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상당한 진전이 이뤄졌다면서 3월2일부터 예정됐던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관세 인상을 언제까지 연기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행정부는 당초 올해 1월 초부터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현재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공언해왔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2월 1일 아르헨티나 회동에서 '90일 휴전'에 합의하면서 휴전 시한인 3월 1일 이후로 관세율 인상을 미룬 바 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