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매체 "북미, 포괄·획기적 결과 위한 심도있는 의견 교환"(종합2보)

송고시간2019-02-28 08:27

"두 정상 비상한 결단으로 회담 시작…허심탄회하고 솔직한 대화"

회담일정 종료 후 8시간여 만에 보도…수행단 할롱 베이·하이퐁 시찰 언급 없어

화기애애한 북미 정상
화기애애한 북미 정상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환담과 만찬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북한 매체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제2차 북미정상회담 시작 소식을 28일 전하면서 북미 양측이 '포괄적이고 획기적인 결과'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찬 소식을 전하며 "하노이 수뇌회담(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는 전 세계의 관심과 기대에 맞게 이번 회담에서 포괄적이며 획기적인 결과를 도출하기 위한 진지하고 심도 있는 의견들을 나누었다"고 전했다.

이어 만찬에 대해 "조미최고수뇌(북미정상)분들을 모시고 두 나라 인사들이 원탁에 친근하게 둘러앉아 화기로운(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며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이 "싱가포르 수뇌상봉 이후 두 나라 관계에서 상당한 진전을 가져온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김영철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만찬에 참석한 사실을 상세히 밝히기도 했다.

북한 매체, 김정은-트럼프 회담·만찬 8시간 만에 보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통신은 "대결과 반목의 악순환을 끝장내고 새롭게 도래한 평화 번영의 시대에 부응하려는 조미 최고수뇌분들의 드높은 열망과 진취적인 노력, 비상한 결단에 의해 역사적인 제2차 조미수뇌상봉과 회담이 시작됐다"고 이번 회담에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중앙통신은 이번 정상회담을 "조선반도와 지역,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크게 기여할 역사적인 제2차 조미수뇌상봉"이라고 평가하며 "전세계의 이목이 하노이로 집중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정은 동지께서 미합중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와 8개월만에 또다시 상봉하시고 굳은 악수를 나누셨다"며 "지난해 싱가포르 수뇌회담 과정과 그 이후 여러 차례의 친서 교환을 비롯한 계기들을 통해 친분이 두터워지신 조미 최고수뇌분들께서는 반갑게 인사하시며 덕담을 나누셨다"고 묘사했다.

통신은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불신과 오해, 적대적인 눈초리들과 낡은 관행이 우리가 가는 길을 막으려고 했지만 우리는 그것들을 다 깨버리고 극복하며 다시 마주 걸어 260일 만에 하노이까지 왔으며 이 시간은 그 어느 때보다 많은 고민과 노력, 인내가 필요했던 기간이었다고 하셨다"고 김 위원장의 발언을 보도했다.

만찬장에서의 김정은과 트럼프
만찬장에서의 김정은과 트럼프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진행한 단독회담과 만찬 소식을 28일자 1~2면에 사진과 함께 상세히 보도했다. 사진은 27일 만찬 장소인 메트로폴 호텔 '라 베란다'에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수행원들과 모여 앉은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 위원장이 "이번 회담에서 모두가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뜻깊은 말씀을 하셨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는 "김정은 위원장을 다시 만나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기쁘다고 하면서 우리는 매우 훌륭한 관계를 맺고 있으며 이번 회담이 대단히 성공적인 회담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두 정상이 단독회담에서 "허심탄회하고 솔직한 대화를 나누셨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 "조미 두 나라 최고수뇌분들께서는 2월 28일 다시 상봉해 회담을 계속 이어가시게 된다"며 향후 일정도 간략히 언급했다.

중앙통신의 이번 회담 첫날 소식 보도는 전날 오후 9시(하노이 현지시간) 회담 일정이 모두 종료된 지 8시간여 만에 신속하게 이뤄졌다.

노동신문, 제2차 북미정상회담 1일차 소식 보도
노동신문, 제2차 북미정상회담 1일차 소식 보도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진행한 단독회담과 만찬 소식을 28일자 1∼2면에 사진과 함께 상세히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노동신문 1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역시 회담 소식을 이날 오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신문은 1면과 2면에 걸쳐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 17장과 함께 관련 소식을 전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장에서 악수하고 대화하는 사진 4장을 1면에 큼지막하게 배치했으며 2면에는 만찬 사진 등을 실었다.

북한 매체들은 전날 두 정상의 만남과 단독 회동, 만찬 등의 일정을 상세히 전했지만, 오수용 경제담당 노동당 부위원장, 리수용 외교담당 노동당 부위원장, 김평해 인사담당 노동당 부위원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수행단 20명이 김 위원장 없이 나선 할롱 베이와 하이퐁 시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노동신문, 제2차 북미정상회담 1일차 소식 보도
노동신문, 제2차 북미정상회담 1일차 소식 보도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진행한 단독회담과 만찬 소식을 28일자 1∼2면에 사진과 함께 상세히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노동신문 2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