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두 정상, 포괄·획기적 결과 위한 심도있는 의견 나눠"(2보)

송고시간2019-02-28 07:20

식탁에 나란히 앉아 친교만찬 하는 북미 정상
식탁에 나란히 앉아 친교만찬 하는 북미 정상

(하노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현지시간) 회담장인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원탁 식탁에 옆으로 나란히 앉아 친교만찬을 하고 있다. leekm@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 '포괄적이고 획기적인 결과 도출'을 위한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대결과 반목의 악순환을 끝장내고 새롭게 도래한 평화 번영의 시대에 부응하려는 조미최고수뇌(북미 정상)분들의 드높은 열망과 진취적인 노력, 비상한 결단에 의해 역사적인 제2차 조미수뇌상봉과 회담(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시작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미합중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와 8개월만에 또다시 상봉하시고 굳은 악수를 나누셨다"며 "조미최고수뇌분들께서는 이어 단독환담(회담)을 진행하시면서 허심탄회하고 솔직한 대화를 나누셨다"고 보도했다.

특히 만찬에 대해 "하노이 수뇌회담(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는 전 세계의 관심과 기대에 맞게 이번 회담에서 포괄적이며 획기적인 결과를 도출하기 위한 진지하고 심도 있는 의견들을 나누었다"고 강조했다.

북한 매체, 김정은-트럼프 회담·만찬 8시간 만에 보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