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증시, 인도·파키스탄 무력충돌 심화…다우 0.28% 하락 마감

송고시간2019-02-28 06:50

파키스탄 공군에 격추된 인도 공군기의 처참한 잔해
파키스탄 공군에 격추된 인도 공군기의 처참한 잔해

(뉴델리 AF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 인도 군인들과 주민들이 파키스탄 공군에 의해 격추된 인도 공군기의 잔해 주변에 모여 있다. 전날 인도 공군의 파키스탄 지역 공습에 이어 이날 인도 공군기 두 대가 파키스탄 공군에 의해 격추됨에 따라 양국 간 갈등이 크게 고조되고 있다. leekm@yna.co.kr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미·중 무역협상 관련 긴장과 인도와 파키스탄의 무력충돌 심화등으로 혼조세로 마감했다.

2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2.82포인트(0.28%) 하락한 25,985.1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52포인트(0.05%) 내린 2,792.38에 장을 마쳤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21포인트(0.07%) 상승한 7,554.51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인도와 파키스탄의 무력충돌, 무역협상 관련 소식 등에 주의를 기울였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과에도 촉각을 곤두세우는 중이다.

인도와 파키스탄의 무력충돌이 심화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의 긴장이 고조됐다.

파키스탄군은 이날 인도 항공기 2대를 격추했다고 밝혔다. 이 항공기는 인도 공군 소속으로 알려졌다. 인도는 이 과정에서 파키스탄 공군기 1대도 격추됐다고 밝혔다.

"파키스탄 공군, 인도 공군기 두 대 격추"…양국 갈등 최고조/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인도는 자국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의 배후를 파키스탄으로 지목하고, 보복 차원에서 전일 파키스탄의 바라코트 지역을 공습했다.

핵무기 보유국끼리 공습에 이어 공중전까지 벌이는 것은 초유의 일이다.

국제사회는 양국이 자제해야 한다면서 잇달아 우려를 표했다.

3차 고위급 무역협상 시작 전 포즈 취한 미·중 대표
3차 고위급 무역협상 시작 전 포즈 취한 미·중 대표

(워싱턴 신화=연합뉴스) 중국의 류허 부총리(가운데)와 미국의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오른쪽),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백악관 아이젠하워빌딩에서 무역분쟁 타결을 위한 미·중 3차 고위급 협상을 시작하기 전 카메라 앞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중국과 무역협상 관련한 긴장도 다소 커졌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날 하원 조세무역위원회에 출석해 "중국과 무역 문제는 중국의 (미국 제품) 추가 구매 약속만으로 풀기는 너무 중대하다"면서 "명확하게 말하면, 합의에도달하려면 더 많은 일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합의 사안에 대한 이행 규정과 기술 강제 이전 방지 등 구조적인 문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낙관적인 협상 타결 전망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발언이다.

이 발언으로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150포인트 내외 하락하는 등 낙폭을 키우기도 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하원 증언에서도 기존 수준의 발언만 내놨다. 그는 대차대조표 축소계획 관련 합의에 근접했다면서 "비교적 곧 이를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또 대차대조표 규모는 금융위기 이전보다 커야 한다면서, 이전 국내총생산(GDP)의 6% 수준이었던 데서 늘어난 GDP의 16~17%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화기애애한 북미 정상
화기애애한 북미 정상

(하노이 로이터=연합뉴스) 27일 밤(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친교 만찬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두 손을 들어가며 이야기를 하고 있다. bulls@yna.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 2차 정상회담에 돌입한 점은 지정학적 긴장 완화 기대를 자극할 수 있는 요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단독 회담 및 친교 만찬을 마친 후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김정은과 오늘 밤 베트남에서 대단한 만남과 저녁을 가졌다"면서 "매우 좋은 대화"라고 적었다.

김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에 모든 사람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확신하고, 또 그렇게 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상회담이 28일까지 이어지는 만큼 시장 참가자들도 양국이 내놓을 결과를 주시하고 있다.

종목별로는 전자제품 유통체인 베스트바이 주가가 호실적에 힘입어14.1% 급등했다. 주택용품 유통체인 로우스 주가도 긍정적 실적으로 2.5% 올랐다.

업종별로는 재료분야가 0.25% 하락했고, 커뮤니케이션도 0.38% 내렸다. 반면 에너지는 유가 반등에 힘입어 0.39% 올랐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1월 펜딩 주택판매지수가 전월보다 4.6% 증가한 103.2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의 시장 전망 치 0.8% 증가를 큰 폭 상회하며 주택시장 회복 가능성을 제시했다.

미 상무부는 12월 공장재 수주 실적이 전월보다 0.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석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시장 기대 0.6% 증가에는 못 미쳤다.

상무부는 지난 12월 상품수지(계절조정치) 적자가 795억 달러로, 전달 705억 달러 대비 12.8% 늘었다고 발표했다. 적자 폭이 확대되며 4분기 성장률 지표에 악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지적이 제기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증시가 연초의 상승세에서 벗어나 숨 고르기에 들어갈 수 있다고 진단했다.

F.L푸트남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스티븐 바이올린 포트폴리오매니저는 "최근 몇달 같이 혼재된 지표가 지속해서 나올 가능성이 있다"면서 "지금과 같은 주가 상승이 이어지기에는 동력이 부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스파르탄 캐피탈 증권의 피터 카르딜로 수석 시장 경제학자는 "지정학적 문제에 초점이 맞춰질 수 있다"면서 "북미 정상회담은 혼재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2.6%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10% 하락한 14.70을 기록했다.

jwo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