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노이 담판] "김정은, 트럼프와 노벨평화상 받으면 거절 않을 것"

송고시간2019-02-28 05:18

英일간지, 北인사 발언 소개…"北서 김 위원장 수상 가능성 선전" 보도도 나와

2차회담 만찬서 만난 북미 정상
2차회담 만찬서 만난 북미 정상

(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장인 하노이 회담장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만찬을 하고 있다. 2019.2.27 [백악관 트위터 캡처] photo@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노벨평화상을 공동 수상하게 되면 거절하지 않을 것이라는 북측 인사의 관측이 외신에 보도됐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27일(현지시간) 일본 소재 조미평화센터 김명철 소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달성에 기여한 공로로 노벨상을 받아야 한다고 보지만 김 위원장은 공동 수상을 하게 된다면 그 영광을 거절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소장은 북한의 비공식 대변인으로 불리는 인사라고 텔레그래프는 소개했다. 그는 "결정은 노벨위원회가 하는 것이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후보에 오른다면 김 위원장도 (수상을) 수락할 것"이라며 "이는 대단한 영광이며 한반도에서의 일이 아주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신호"라고 덧붙였다.

워싱턴포스트(WP)도 같은 날 미 의회의 출자로 설립된 자유아시아방송(RFA)을 인용, 북한 당국이 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강연회 등을 통해 김 위원장의 노벨평화상 수상 가능성을 선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RFA는 평양의 한 간부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주민들 사이에 노벨평화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WP는 RFA의 보도를 따로 확인하지는 못했다면서 보도가 사실이라고 해도 김 위원장에 대한 의미 없는 아부 차원에 지나지 않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낙관론자라면 김 위원장이 평화 프로세스에 진지하게 접근하고 있고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약속을 할 준비를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로 해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1차 때보다 더 성공 기대" 김정은 "훌륭한 결과 확신"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