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니카라과, 8개월만에 야권과 대화 재개…정치범 100여명 석방(종합)

송고시간2019-02-28 07:49

가톨릭 추기경 등 참관…수감 주요 야권 인사는 풀려나지 않아

협상 테이블에 앉은 니카라과 정부 대표단과 야권 인사들 [AFP=연합뉴스]

협상 테이블에 앉은 니카라과 정부 대표단과 야권 인사들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카라과 정부와 야권이 8개월 만에 정국 혼란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대화를 재개했다.

27일(현지시간) 라 프렌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정부와 야권 시민동맹은 이날 수도 마나과에 있는 중미 경영연구소(INCAE)에서 정국 혼란을 풀기 위한 협상을 재개했다.

언론 접근이 제한된 협상장에는 정부 협상단을 이끄는 데니스 몬카다 외교부 장관과 야권을 대표하는 재계 및 정치인, 대화를 중재해온 가톨릭교회를 대표해 레오폴도 브레네스 추기경 등이 참관인 자격으로 참석했다.

협상 첫날에는 의제를 설정하고 협상 형식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라 모델로 교도소 [AFP=연합뉴스]

라 모델로 교도소 [AFP=연합뉴스]

정부는 협상 재개에 앞서 정치범들을 석방했다.

시민단체인 영구적 인권위원회(CPDH)의 변호사인 파블로 쿠에바스는 이날 아침 재소자들이 수도 마나과 인근에 있는 라 모델로 교도소를 떠났다고 전했다.

풀려난 재소자들은 지난해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 도중 체포된 이들로 1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그러나 핵심 야권 인사들은 이번 석방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석방된 이들은 국기를 흔들면서 국가를 부른 뒤 '니카라과 만세'를 외치기도 했다.

의회는 3억 달러 규모의 증세를 위해 수많은 제품에 부과되는 세금 인상안을 승인했다.

니카라과는 지난해 4월 중순 연금개혁에 대한 반발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로 혼란을 겪었다.

오르테가 대통령이 반정부 시위에 밀려 곧 연금 개혁안을 철회했지만, 시위는 대통령 퇴진과 조기 대선, 민주화 등을 요구하는 반정권 운동으로 확대돼 10월까지 이어졌다.

오르테가 대통령은 반정부 시위 초기 야권과 대화에 나섰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대화가 결렬된 작년 6월 이후 정부는 국내외 우파 세력의 지원을 받은 반정부 시위대가 선거를 통해 탄생한 합법적인 정부를 전복시키기 위한 쿠데타를 꾀하고 있다며 불법으로 규정한 뒤 강력히 대응했다.

인권단체들은 시위 기간에 325명이 사망하고 750명 이상이 테러 혐의 등으로 수감된 것으로 추산한다.

좌익 게릴라 출신인 오르테가 대통령은 2007년 이후 통산 4선이자 3연임 중이다. 현 임기는 2021년까지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