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15개 영구임대에 주거복지사 배치…돌봄서비스 등 지원

송고시간2019-02-28 06:00

임대주택(PG)
임대주택(PG)

[제작 이태호]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28일 전국 15개 영구임대주택 단지에 주거복지 전문인력인 주거복지사를 배치해 취약계층 돌봄서비스와 커뮤니티 활성화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영구임대는 저소득·취약계층이 주로 거주하는 공공임대로 별도의 주거 지원 서비스는 이뤄지지 못했다.

주거복지사들은 지자체와 복지관, 보건소, 한국토지주택공사(LH), 주택관리공단 등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입주자의 건강과 안전, 일자리, 돌봄서비스 등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들은 영구임대주택의 관리사무소 내 별도 공간에 상주하면서 입주자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이거나 상담을 통해 입주자의 주거복지 욕구를 파악한 후 주거서비스 운영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강서구 가양동의 영구임대 단지에서 열리는 '찾아가는 마이홈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주거복지사와 관리사무소 직원을 격려한다.

박 차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기초적인 생계지원을 넘어 한 차원 높은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해 포용국가 실현에 기여할 계획"이라며 "올해 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단계적으로 전문인력 배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