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건희·이재용, 나란히 '배당 투톱'…父子 합쳐 6천억원대

송고시간2019-02-28 05:51

정몽준·구광모, 올해 배당액 '톱10' 진입…올해 기업 배당 급등 전망

삼성 이건희·이재용 부자(父子)(CG)
삼성 이건희·이재용 부자(父子)(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삼성 이건희·이재용 부자(父子)가 올해도 개인 배당 순위에서 나란히 1·2위에 올랐다.

현대중공업 지주사의 배당을 받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부친으로부터 지분을 상속받은 구광모 LG 회장도 처음으로 상위 10위권에 진입했다.

28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상장사 2천265곳 중 지난 26일까지 배당(중간·결산 포함)을 발표한 823곳의 배당액을 집계한 결과 총 배당액은 29조426억원으로 나타났다.

개인 배당 순위를 살펴본 결과 부동의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으로, 배당금이 총 4천74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3천63억원)보다 55.0% 늘어난 것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2위로, 올해 이 부회장이 받을 배당금액은 전년(1천160억원)보다 20.6% 늘어난 1천399억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기록적인 실적을 거둔 삼성전자가 호실적을 바탕으로 배당을 늘렸기 때문이다.

지난해 중간배당을 포함해 올해 결산 배당까지 합치면 삼성전자의 총 배당금액은 9조6천192억원에 이른다. 이는 전년(5조8천263억원)보다 65.1% 늘어난 것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지분 0.91%를 보유한 홍라희 여사도 767억원의 배당금을 받게 돼 5위에 올랐고, 각각 270억원을 받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자매는 나란히 공동 10위에 올랐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928억원으로 배당금이 전년과 비슷했고 순위도 3위로 동일했다.

현대중공업지주 지분 25.8%를 가진 정몽준 이사장이 777억 원으로 4위에 신규 입성했다.

정 이사장은 현대중공업 분할 이후 주식 교환을 통해 현대중공업지주 지분을 25.8%로 높였는데, 이번에 지주사가 배당을 실시해 오랜만에 배당금을 받게 됐다.

6위는 최태원 SK 회장이었다.

본인이 가진 1조원 가량의 SK㈜ 지분 4.68%를 친족들에게 증여해 지분율이 18.44%로 낮아졌음에도 SK㈜가 배당을 확대하면서 684억원을 받게 됐다.

7위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총괄부회장(562억원)이 차지했다.

구광모 LG 회장도 8위를 차지하며 상위권 10위 안에 새로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별세한 고(故) 구본무 회장으로부터 ㈜LG 지분을 상속받아 지분율이 기존 6.24%에서 15%로 늘었기 때문이다. 여기에 ㈜LG가 지난해에는 주당 1천300원을 배당했지만 올해는 2천원을 배당한 것도 구 회장의 배당금 급증에 한몫했다.

9위는 조정호 메리츠금융 회장(467억 원)이었다.

한편, 올해 기업들의 총 배당액(29조426억원)은 지난해 배당을 실시한 1천120곳의 배당 총액(27조9253억원)보다 1조1천173억 원(4.0%) 많은 수준이다.

따라서 아직 배당을 발표하지 않은 300여곳의 기업의 배당까지 향후 추가되면 올해 배당총액은 기록적인 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박주근 CEO스코어 대표는 "정부의 배당 확대 요구에 발맞춰 상장사들이 배당을 대폭 늘린 데 따른 것"이라며 "국민연금을 중심으로 한 주주권 강화 움직임도 더해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기업별 배당금 총액은 삼성전자가 9조6천192억 원으로 10조원에 육박해 압도적 1위였다. 그 뒤를 이어 현대차(1조662억원)와 SK하이닉스(1조260억원)가 2·3위에 올랐다.

이건희·이재용, 나란히 '배당 투톱'…父子 합쳐 6천억원대 - 2

[표] 2018년 결산 배당 개인 순위 상위 30위

(단위=개·백만원)

순위 순위
증감
이름 배당
종목수
전년比
증감
2018년 2017년
1 - 이건희 4 54.98% 474,746 306,319
2 - 이재용 5 20.63% 139,907 115,979
3 - 정몽구 4 4.67% 92,829 88,684
4 신규 정몽준 1  - 77,742  -
5 ▲2 홍라희 1 66.59% 76,681 46,031
6 ▼2 최태원 4 3.84% 68,429 65,901
7 ▼2 정의선 5 6.70% 56,160 52,634
8 ▲17 구광모 1 270.07% 51,764 13,988
9 ▼3 조정호 2 -9.38% 46,741 51,576
10 - 이부진 2 - 26,951 26,951
10 - 이서현 2 - 26,951 26,951
12 ▲9 구본준 1 53.85% 26,635 17,313
13 ▲2 최기원 1 22.46% 25,717 21,000
14 ▼5 조현준 2 -8.23% 25,310 27,578
15 ▲5 신동빈 3 43.49% 25,274 17,613
16 ▼2 조현상 1 5.29% 22,568 21,435
17 ▼9 정몽윤 1 -24.67% 22,124 29,368
18 ▼5 서경배 2 -12.13% 21,471 24,435
19 ▼2 이재현 4 0.11% 18,540 18,520
20 ▲2 정몽진 1 1.02% 17,382 17,206
21 ▼5 김택진 1 -16.90% 15,899 19,132
22 ▲11 허창수 2 54.78% 15,806 10,212
23 ▲11 구본식 1 53.85% 15,457 10,047
24 신규 정기선 2  - 15,375  -
25 ▲11 김영식 1 53.85% 14,506 9,429
26 ▲3 이명희 2 20.18% 13,749 11,440
27 ▼1 김석수 1 -0.21% 13,512 13,540
28 ▼1 김상헌 1 -1.61% 12,950 13,162
29 ▲2 김승연 1 14.51% 12,759 11,142
30 ▼2 정몽익 2 4.22% 12,360 11,860

(출처 = CEO스코어) ※ 지난 26일까지 제출된 공시 기준(중간배당 포함)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