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풍성…광화문 오늘부터 일부 통제

송고시간2019-02-28 06:30

광화문광장서 1만명 참석 정부기념식…대형 건물 태극기 물결

정오 전국 만세삼창…서울광장 일대서도 다채로운 행사

얼마 남지 않은 3.1절 100주년
얼마 남지 않은 3.1절 100주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1절 100주년을 나흘 앞둔 2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와 외교부 청사 외벽에 초대형 태극기가 설치돼 있다. 2019.2.25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올해로 100번째를 맞는 3·1절을 기념해 서울 시내 곳곳에서 100년 전을 기억하는 행사가 열린다.

28일 행정안전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올해 정부 중앙 기념식은 3월 1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올해 기념식은 '함께 만든 100년, 함께 만드는 미래'를 주제로 지난 100년과 앞으로 다가올 100년을 아우르는 행사로 진행된다.

서대문구 독립문과 중구 대한문에서 출발한 만세운동 행진이 광화문광장에 도착하면 기념식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3·1운동 당시 가장 널리 사용된 것으로 알려진 '진관사 태극기'를 앞세운 국민대표 33인은 군경 의장대와 함께 광화문광장에서 행진한다.

생존 애국지사, 독립유공자 후손,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 이산가족, 6·25 전사자 유가족, 월남전 참전용사, 민주화운동 유가족, 경찰, 소방관, 학생, 5부 요인 등 대한민국의 과거, 현재, 미래를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인물들이 국민대표 33인으로 나선다.

태극기 행렬 이후 3·1독립선언서 낭독, 국민의례, 애국가 합창 등과 독립유공자 포상이 이어진다.

3·1운동의 상징이나 마찬가지인 유관순 열사에게 최고등급 훈장인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포상하는 순서도 마련됐다.

탑골공원 위로 새겨진 태극 문양
탑골공원 위로 새겨진 태극 문양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공군의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25일 오후 서울 탑골공원 상공에 태극문양을 수놓고 있다.
공군은 "이번 비행은 내달 1일 광화문에서 열리는 3·1절 행사와 관련한 사전 연습"이라고 밝혔다. 2019.2.25 pdj6635@yna.co.kr

정오가 되면 전국에서 만세삼창이 울려 퍼진다. 올해 100세인 임우철 애국지사 등이 선창자로 만세를 외칠 예정이다.

만세삼창이 진행될 때 드론 50대가 태극기를 매달고 날아올라 숫자 '3'과 '1'을 형상화한다.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은 공중에서 비행하며 숫자 '100'을 그린다.

이후 기념공연에서는 가수 비와이의 3·1운동 100주년 기념곡 '나의 땅' 공연, 무용 공연, 가수 인순이 등의 아리랑 합창 등이 펼쳐진다.

행안부는 교보생명 빌딩, 현대해상빌딩, 세종문화회관, KT광화문빌딩, 정부서울청사 별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등 광화문광장 주변 건물 외벽에 최대 51×34m 크기의 태극기를 내걸어 광장 일대를 하나의 거대한 기념식장처럼 꾸밀 계획이다.

비단 3·1절뿐만 아니라 독립을 향한 열망이 꿈틀대던 100년 전 당시를 떠올리는 여러 행사도 준비됐다.

서울시는 3·1운동의 기폭제가 된 고종 국장(國葬)을 표현하기 위해 이날부터 내달 5일까지 덕수궁 돌담길 외벽을 흰 천으로 둘러싼다.

서울시 측은 일제가 우리나라를 지배하는 동안 단 한 번도 집회 허가를 내주지 않았는데 당시 국상이 있어 군중이 운집할 수 있었던 만큼 이를 기념해 민중을 상징하는 흰색으로 꾸미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골목골목 태극기 달아요
골목골목 태극기 달아요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3ㆍ1절을 나흘 앞둔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 인근 골목에서 주민들이 태극기를 게양하고 있다. 2019.2.25 xnadu@yna.co.kr

서울시는 오전 11시 30분 보신각 타종 행사, 오후 2∼6시 시청 앞 서울광장 일대 거리 행진과 공연도 준비했다.

오후 2시에는 만세 행진이 대한문과 서울광장 사이에서 출발해 광화문 사거리로 갔다가 서울광장으로 돌아온다. 이 행렬은 유관순 열사의 모교 후배인 이화여고(전 이화학당) 학생 등이 대형 태극기를 들고 이끌 예정이다.

오후 2시 30분에는 시민 3천100여 명이 참여하는 대합창의 멜로디가 울려 퍼진다. 서울시는 합창단 2천여 명을 모두 여성으로 채워 여성이 3·1운동을 통해 우리 역사상 최초로 광장에 진출했다는 의미를 부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식민지 시기 수많은 독립운동가가 고초를 겪었던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3·1독립만세운동 재현 행사가 열린다. 만세 행렬 도중 일본 헌병과 대치하는 퍼포먼스도 마련됐다.

광화문과 대한문 주변 교통은 기념행사로 통제된다.

대한문 교차로부터 광화문 교차로까지 세종대로 양방향 모든 차로는 3·1절 당일 오후 1∼6시 다닐 수 없다.

사직로와 율곡로는 정부종합청사 교차로부터 동십자교차로까지 모든 차로가 28일 오후 1시부터 3·1절 당일 오후 6시까지 통제된다. 이 구간은 28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는 정부서울청사 옆 중앙지하차도를 통해 우회하도록 조치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행사 당일 서울역, 숭례문, 을지로입구 등에서 대규모 집회도 예정됐다"며 "행사 참가자들은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행사 장소를 우회해달라"고 당부했다.

드론 100대로 밤하늘에 쓴 '3·1절'
드론 100대로 밤하늘에 쓴 '3·1절'

(대전=연합뉴스) 지난 18일 저녁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 앞에서 드론 100대가 밤하늘에 '3·1절'이라는 글씨를 만들어내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자체적으로 개발한 드론 군집 비행기술로 이런 이벤트를 선보였다고 25일 설명했다. 2019.2.25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walden@yna.co.kr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