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흰개미 피해' 동구릉 숭릉 정자각 해체 보수한다

송고시간2019-02-28 06:20

숭릉 정자각
숭릉 정자각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지난해 10월 보수공사 중 흰개미 피해 사실이 확인된 구리 동구릉(東九陵) 내 숭릉(崇陵) 정자각(보물 제1742호)이 전면 해체된다.

문화재청은 숭릉 정자각 기둥과 가로 부재에서 발생한 흰개미 피해 상황을 문화재위원회에 보고해 해체 보수하는 방안을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작년에 비닐 포장과 방충제 도포를 했으나, 벽체와 상부까지 흰개미 피해가 나타나 임시방편으로는 대응이 어려운 상태"라며 "방충과 부식 방지를 위해 해체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반기에 설계를 발주하고 연내에 해체한 뒤 내년에 복원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조선왕릉 숭릉 정자각 흰개미 피해
조선왕릉 숭릉 정자각 흰개미 피해

[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동구릉에서 네 번째로 조성한 숭릉은 조선 제18대 임금인 현종(1641∼1674)과 그의 비인 명성왕후(1642∼1683)가 묻힌 능이다.

정자각은 제향을 지내는 정(丁)자 모양 건물로, 숭릉 정자각은 1674년 창건 이후 규모와 지붕 형식이 크게 변하지 않아 2011년 보물로 지정됐다. 조선왕릉 정자각 중 유일하게 현존하는 팔작지붕 건축물이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