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켐텍, 사명 바꾸고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생산

송고시간2019-02-27 17:42

포스코케미칼로 변경…양극재 증설 위해 2천191억원 투자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화학·소재 회사인 포스코켐텍이 사명을 변경하고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생산을 시작한다.

포스코켐텍은 27일 사명을 포스코케미칼로 변경한다고 공시했다.

이름을 통해 사업영역을 명확히 표현하고 포스코그룹을 대표하는 화학, 소재 기업으로서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기 위해서라고 포스코켐텍은 설명했다.

포스코켐텍은 이날 이사회에서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생산설비 증설을 위해 2천191억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했다. 지금까지는 배터리용 음극재만을 생산했다.

포스코켐텍은 "전기차를 중심으로 급격하게 증가하는 이차전지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포스코그룹이 신성장 사업으로 육성하는 에너지 소재 사업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양극재 생산설비를 증설한다"고 설명했다.

증설 설비는 연산 2만4천t 규모이며, 2020년 2월 완공을 목표로 광양 율촌산단에 조성된다. 2만4천t은 40킬로와트시(kwh)급 전기차 배터리 3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켐텍은 이번 증설이 완료되면 기존 1만5천t 설비를 포함해 연산 3만9천t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포스코켐텍은 고용량 NCM622 양극재를 양산할 계획이다. NCM622 양극재는 원료인 니켈, 코발트, 망간 비율이 6:2:2로 구성된 배터리 소재다.

현재 코스닥에 상장된 포스코켐텍은 코스피 이전 상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3월 18일 정기 주주총회 안건으로 의결할 계획이다.

주총 의결 이후에는 상장심사 등을 거쳐 이르면 올해 상반기 이전이 완료된다.

포스코켐텍, 음극재 공장 6·7호기 본격 가동 시작
포스코켐텍, 음극재 공장 6·7호기 본격 가동 시작

(서울=연합뉴스) 포스코켐텍이 세종시 전의산업단지 내 음극소재사업소에 2차전지 음극재공장 6·7호기를 증설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25일 전했다. 사진은 지난 2월 27일 진행된 음극재공장 준공식에서 포스코켐텍 최정우 사장(오른쪽)과 참석자들이 증설된 설비를 둘러보는 모습. 2018.6.25 [포스코켐텍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