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이스피싱 매일 134명 당한다…작년 피해액 4천440억원(종합)

송고시간2019-02-28 10:30

계좌개설시 거래목적 확인…사기의심계좌 모니터링 강화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4천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추가 피해를 막고자 은행에서 계좌를 개설할 때 거래목적 확인 절차를 강화하기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4천44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2017년 피해액인 2천431억원보다 82.7%(2천9억원) 급증한 수치로 역대 최고치다.

보이스피싱 피해자는 4만8천743명이었다. 매일 134명이 피해를 보았다는 의미다.

피해액은 일평균 12억2천만원으로 1인당 910만원에 달한다.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계좌는 6만933개로 1년 전보다 33.9% 늘었다.

(금감원 제공)

(금감원 제공)

금감원은 자금 사정이 어려운 서민들을 낮은 금리 대출로 유혹해 수수료 등으로 금전을 편취하는 대출빙자형 범죄가 70%로 가장 많았다고 분석했다.

대출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는 신종 보이스피싱 피해가 나타나는 점도 문제로 지적했다.

신규 통장 개설이 어려워지자 알바생을 모집하는 방식으로 통장 대여자를 찾는 수법도 성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아 현금을 전달하거나 계좌로 자금을 이체한 경우 지체 없이 경찰청(☎112)이나 해당 금융회사에 신고해 지급정지를 신청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금감원은 이날 주요 금융사 금융소비자보호부문 임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계좌개설 때 거래목적을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보이스피싱의 매개체가 대포통장인 만큼 대포통장 개설을 차단하겠다는 취지다.

동시에 사기의심계좌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해달라고 요청했다.

금감원 이상제 금융소비자보호처장은 "올해에도 보이스피싱 범죄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 금융사 임직원들과 금융감독당국이 합심해 보이스피싱 예방에 노력하자"고 말했다.

spee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