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성시을 선거구 인구 30만 상회, 내년 총선 분구론 '솔솔'

송고시간2019-02-28 08:00

"현 기준에서 선거구 상한선 넘어"…"획정 기준 나와봐야"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내년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경기 화성시을(乙) 선거구의 주민등록상 인구수가 30만명을 넘어섬에 따라 분구 가능성이 주목된다.

경기 화성시청
경기 화성시청

[연합뉴스TV 제공]

28일 화성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전국 인구수는 5천182만여명, 지역구 의원 의석수는 기존 253개다.

선거구 획정 기준이 아직 정해지진 않았지만, 과거 20대 총선 당시 기준을 적용했을 때 '선거일 전 15개월이 속하는 달의 말일 주민등록상 인구수'와 지역구 의석수를 기준으로 선거구가 정해진다.

즉 지난달 31일 기준 인구수가 앞으로 선거구를 획정하는 인구수의 기준 날짜가 되는 셈이다.

전 인구수를 253석으로 나누면 평균 인구수는 20만4천여명, 선거구별 인구 상한선은 27만3천여명, 하한선은 13만6천여명이 된다.

지난달 말일 기준 화성지역 선거구별 인구수는 갑 22만3천392명, 을 30만232명, 병 24만1천483명으로 집계됐다.

을 선거구의 분구 대상 가능성이 점쳐지는 이유다.

화성지역에서는 선거구 획정 기준이 정해지면 화성에 국회의원이 4명으로 늘어나 국회에 지역 주민의 의견이 좀 더 충실히 반영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화성시 한 관계자는 "아직 명확한 것은 없으나 현재 상황에서 시뮬레이션해 보면, 화성에는 지역구 국회의원이 4명으로 늘어야 하는 상황"이라며 "화성시가 대도시로 또 한 번 도약할 수 있을 거란 기대가 모인다"고 말했다.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선거구 인구수가 특정 숫자를 넘었다고 해서 분구가 확실시되는 것은 아니다"며 "현재로서는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에서 획정 기준을 먼저 마련해야 분구 가능 여부를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