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월 신학기부터 서울 고3 무상급식…8만4천명 혜택

송고시간2019-02-28 06:00

국·사립초와 국제중 2만415명에도 제공…서울시·자치구·교육청 비용부담

학교 급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학교 급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시는 신학기가 시작되는 3월4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 친환경 무상급식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 시내 319개 고등학교 3학년 8만4천700명이 대상이다.

그동안 고등학교는 의무교육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무상급식에서 제외됐다. 시는 자치구, 교육청과 합동으로 무상급식을 올해 고3을 시작으로 연차별로 1개 학년씩 확대 실시한다.

시는 이와 함께 의무교육 대상이었으나 사립학교라는 이유로 제외됐던 국·사립초와 국제중 37개교 2만415명에게도 친환경 무상급식을 제공한다.

급식 기준단가는 공립초등학교 3천628원, 국·사립초등학교 4천649원, 중·고등학교는 5천406원이다. 공립초와 국·사립초의 단가 차이는 조리종사자의 인건비가 국·사립초 단가에는 포함되고, 공립초는 교육청 지원으로 별도 책정되기 때문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또 친환경 무상급식에서 제외된 고등학교 1, 2학년과 특수학교를 대상으로, 신청 학교에 한해 친환경 농산물 구매에 대한 차액금을 지원한다. 올해 총 157개교에 27억7천만원을 지원한다.

이에 따라 올해 서울시 친환경 무상급식 총 소요액은 5천688억 원이다. 재원 분담비율은 서울시 30%, 자치구 20%, 교육청 50%다.

서울시는 "친환경학교 무상급식 지원대상의 증가에 따른 재원 분담의 어려움이 있어 서울시와 타 시·도, 교육청 등과 합동으로 국가 부담을 지속해서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호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서울시 친환경 학교급식은 자라나는 미래세대에 대한 핵심적인 투자로, 학생들의 건강을 지키고 성장권을 확보하기 위한 정책"이라며 "신뢰하는 학교급식을 위해 생산·유통·소비 관련 단체·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