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암리 찾은 日기독교계 17인 제암교회서 '무릎 사죄'(종합)

오야마 목사 일행 "'이젠 됐다'고 할 때까지 사죄하겠습니다"
'시민 대표' 서철모 화성시장에 사죄 뜻 전달했으나 거절 당해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사죄란 마지막 남은 한 명이 진정으로 받아들이는 순간까지 계속돼야 합니다."

제암교회서 사죄하는 일본 기독교인들
제암교회서 사죄하는 일본 기독교인들[연합뉴스]

1919년 4월 15일 일본 관헌의 만행에 주민 20여명이 학살된 경기도 화성시 제암교회.

3·1운동과 제암리 학살사건 100주년을 맞아 일한친선선교협력회 일본 기독교인 17명으로 구성된 사죄단이 27일 오전 제암리 순국기념관을 찾았다.

이들은 선조들의 만행에 마음이 무거운 듯 기념관 입구에서부터 고개를 숙였다.

서울에서 일본인 개척교회 목사로 활동하면서 39년째 일제의 만행을 사죄하고 있다는 요시다 고조(76) 목사. 그는 순국기념비 앞에서 제암리 학살사건에 대해 신도들에게 설명했다.

설명하는 순간순간 여기저기서 탄식이 쏟아져 나왔다.

모인 사람은 모두 일본인들이지만 고통받은 제암리 주민들을 생각하며 가슴 아파하는 표정들이었다.

이어 사죄 방문단을 이끌고 온 일본인 오야마 레이지(93) 목사의 대표기도가 이어졌다.

그는 "주여, 식민 통치 시절 일본 관헌들에 의해 가장 험한 사건이 일어난 곳이 이곳 제암교회였습니다. 당시 일본은 3·1운동에 참가했다는 이유로 주민들을 고문하고, 학살하고 교회를 불태웠습니다"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에 대한 쓴소리도 잊지 않았다.

그는 "일본 정치인들은 한 번도 사과하지 않고 있습니다. 나쁜 짓을 하면 사과를 하는 것이 당연합니다. 주여, 우리 일본인들을 용서해 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일본인들을 용서해달라"는 오야마 목사의 사죄 말이 떨어지자마자 함께 기도하던 신도들 사이에서도 울먹이는 소리가 들려왔다.

오야마 목사는 "지금 최악의 한일 관계가 호전될 수 있도록 인도해 주십시오. 하나님께서 계시지 않는다면 이룰 수 없습니다. (저희 사죄는) 작은 일이지만 주께서 저희를 사용해 주시고, 인도해 주소서. 아멘"이라고 기도를 마쳤다.

사죄 방문단은 바로 기념관 안으로 들어가 제암리 사건에 대한 17분짜리 동영상을 시청하고, 재건된 제암교회 예배당에서 강신범 제암교회 원로목사의 증언을 들었다.

일본인 사죄단은 "일본의 과거 침탈을 깊이 사죄합니다. '이젠 됐어요'라고 말씀하실 때까지 계속 사죄하겠습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예배당 바닥에 엎드려 절하며 사죄했다.

오야마 목사는 "1967년 처음 사죄 방문한 이후 3·1운동과 4·15제암리 학살사건 100주년을 맞아 꼭 사죄하고 싶어 교인들과 다시 오게 됐다"며 "기독교인들의 사죄보다 중요한 건 일본 정부와 정치인들의 사죄인데 그들은 아무도 사죄하지 않고 있다. 바라는 점이 있다면 (우리처럼)사죄하는 일본인이 있다는 걸 (한국인들이)기억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제암교회서 기도하는 일본 기독교인들
제암교회서 기도하는 일본 기독교인들[연합뉴스]

일본인 사죄 방문단은 이날 오후 화성시청에서 서철모 시장과 가진 비공개 면담에서 시민 대표인 서 시장에게 사죄의 뜻을 전달하려 했다.

하지만 서 시장은 "사죄의 대상은 시장이 아닌 유족이 되어야 한다"며 "제암리는 화성뿐 아니라 민족의 아픈 역사이고, 일본 정부가 하루 빨리 사죄해야 할 일이다. 오늘 방문하신 분들의 마음은 개인적으로는 받을 수 있겠지만 화성시장으로서는 받기가 곤란하다"는 입장을 냈다.

이에 오야마 목사는 "현장을 둘러보고 느낀 점을 일본 사회와 정부에 알리도록 하겠다"며 "일본 정부가 제대로된 사죄를 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서철모 화성시장과 면담 중인 일본 기독교인들
서철모 화성시장과 면담 중인 일본 기독교인들[화성시 제공]

사죄단은 용인 새에덴교회에서 한일교회 협력을 위한 사죄예배를 드린 뒤 이날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goa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7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