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미회담 D-1] 적막 속 北대사관, 김정은 들어가자 격정적 "만세"

'충성 고취' 행보로 하노이 일정 시작…현지 北주민 환호
북한대사관 도착한 김정은
북한대사관 도착한 김정은(하노이=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대사관에 도착,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2019.2.26 saba@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만세"

적막에 싸여있던 베트남 하노이의 북한 대사관 문이 열리고 26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들어가자 수십 명이 한꺼번에 외치는 만세소리가 울렸다.

베트남의 북한 주민들이 터트렸을 만세 환호성은 대사관 밖에 있는 취재진에게까지 또렷이 들려 주변을 깜짝 놀라게 할 정도였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하노이에 도착한 뒤 첫 번째 외부일정으로 자국 대사관을 약 50분간 방문했다.

김 위원장이 탑승한 벤츠 풀만 가드 차량은 오후 5시께(현지시간) 멜리아 호텔을 출발해 경찰차, 사이드카, 경호 차량의 호위를 받으며 오후 5시 9분께 대사관 정문에 도착했다.

'방탄 경호단'으로 알려진 경호원들이 먼저 차에서 뛰쳐나와 김 위원장의 차량을 몸으로 둘러쌌다. 비서 격인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 먼저 내리고 곧이어 다소 굳은 표정의 김 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김창선 국무위 부장과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이 문 앞을 지키고 김 위원장은 대사관 외부에 난 계단을 올라 2층으로 향했다.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등 수행원들도 뒤를 따랐다.

50여분이 흐른 오후 5시 59분 문이 열리고 김 위원장이 대사관을 나서자 내부에서 또다시 커다란 함성이 밖으로 울려 퍼졌다.

문틈 사이로 한복을 차려입은 여성들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김 위원장이 대사관을 방문하는 동안 20여명의 경호원은 미동도 없이 밖에서 대기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대사관을 방문할 수 있다는 소식이 두시간여 전부터 현지에서 알려지면서 대사관 앞에 취재진이 속속 도착했고 긴장감이 감돌기 시작했다.

숙소인 멜리아 호텔 내부에서도 김 위원장이 출발하기 한참 전부터 로비와 정문을 잇는 통로와 회전문을 청소하고 조용원 부부장이 미리 나와 점검하는 등 관련 징후가 보였다.

눈에 보이는 경찰력만 50여명이 대사관 주변에 배치됐고 건너편 취재진과 시민 앞에 펜스가 설치돼 접근을 막는 등 삼엄한 경비가 펼쳐졌다.

대사관은 철제 대문을 굳게 닫고 침묵을 지키면서도, 전선을 보수하고 입구에서 물청소하는 등의 움직임으로 김 위원장의 방문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베트남 주재 북한 대사관은 최근 보수 공사를 진행하면서 김 위원장 방문에 대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19∼20일 3차 중국 방문 당시에도 중국 주재 북한 대사관을 찾은 바 있지만, 당시에는 둘째 날 일정이었다. 6·12 북미정상회담 당시에는 싱가포르 주재 대사관을 찾지 않았다.

외국에 도착하자마자 첫 일정으로 자국 대사관을 찾은 것은 처음으로, 중요한 베트남 공식방문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현지 인력들을 만나 타향살이의 고단함을 보듬으며 충성심을 고취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대사관 주변의 베트남 주민들도 김 위원장의 행보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펜스 너머에서 김 위원장을 보려고 기다리던 한 주민은 "전 세계의 모든 사람이 관심을 갖는 신비한 국가 원수를 직접 만나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6 2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