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백범기념관서 사상 첫 외부 국무회의…임정법통 강조

송고시간2019-02-26 11:48

전쟁시기 외에 청사 밖에서 첫 회의…"임정요인 높은 기상에 숙연해져"

김구 묘소 참배도…친일 청산 강조하며 3·1 운동·임정 100주년 의미 부각

비핵화 협상 맞물려…'신한반도 체제' 새로운 100년 준비 다짐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1절을 사흘 앞둔 26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개최했다.

전쟁 시기를 제외하고는 공공청사가 아닌 외부에서 국무회의를 여는 것은 사상 처음으로,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부각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담긴 일정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맞물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중대 분수령을 맞은 시점에서, 앞으로 한국이 '신한반도체제'를 주도하며 새로운 100년을 열어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일정으로 해석된다.

백범 김구 동상 앞에 서 열린 국무회의
백범 김구 동상 앞에 서 열린 국무회의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 기념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2.26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우선 국무회의에 앞서 이날 오전 효창공원 안에 있는 백범 김구 묘역을 참배했다.

검은 코트를 입고 검은 넥타이를 한 문 대통령은 분향한 뒤에 묵념하면서 김구 선생을 기렸다.

이후 문 대통령은 삼의사(이봉창, 윤봉길, 백정기) 묘역을 참배했고, 안중근 의사 가묘를 참배하면서는 보훈처 관계자로부터 가묘 및 표지석 설치 배경에 대한 설명도 들었다.

문 대통령은 임시정부 요인들에 대한 참배까지 마친 후에는 백범김구기념관으로 이동해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 백범기념관서 사상 첫 외부 국무회의…임정법통 강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오늘 국무회의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국가적 의미를 담아 백범기념관에서 열게 됐다. 기록에 따르면 전쟁 시기를 제외하고 공공청사가 아닌 곳에서 국무회의를 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최고 심의·의결 기관인 국무회의를 백범 김구 선생과 독립투사, 임시정부 요인들의 높은 위상과 불굴의 의지가 서린 뜻깊은 장소에서 하게 되니 마음이 절로 숙연해진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장소 선정에는 정부가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생각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임시정부의 주석이었던 백범 김구 선생의 기념관에서 국무회의를 개최해 역사적 의미를 살렸다"며 "임시정부 각료회의를 회고하면서 3.1운동의 숭고한 자주독립 정신과 애국선열들의 희생정신을 계승·발전시키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범 김구 묘소 찾은 문 대통령
백범 김구 묘소 찾은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내 백범 김구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2019.2.26 scoop@yna.co.kr

과거 100년의 역사를 딛고서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겠다는 정부의 다짐을 보여주는 데에도 최적의 장소라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은 "백범기념관과 함께 후손들에게 독립운동 정신과 민주공화국 역사를 전승할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도 건립되고 있다. 이 모두가 우리를 당당하게 세우고 새로운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친일을 청산하고, 독립운동을 제대로 예우하는 것이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고 정의로운 나라로 나아가는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서는 과거의 잘못들을 바로잡는 일이 우선돼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인식이 읽히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가정보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서도 "일제 강점기 검사와 경찰은 강압적 식민통치를 뒷받침하는 기관이었다"며 "올해를 일제 강점기를 거치며 비뚤어진 권력기관의 그림자를 완전히 벗어버리는 원년으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권력기관 개혁을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중재외교 (PG)
문재인 대통령 중재외교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100년을 준비해야 한다는 것 역시 문 대통령이 이날 전하고자 한 주요 메시지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에 집결하는 등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가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한국 역시 3·1절 100주년을 계기로 '신한반도 체제'를 주도하기 위한 결의를 다져야 한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생각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질서도 달라지고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스스로 그 변화를 주도할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이라며 "우리는 더는 역사의 변방이 아니다. 자긍심과 자신감을 갖고 새로운 시대를 함께 열어가기를 희망한다"라고 당부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