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노후주택 지역 5곳 '범죄안전 환경' 조성

송고시간2019-02-26 09:05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는 올해 노후주택과 다세대주택이 밀집한 5개 지역을 대상으로 '범죄예방 환경디자인(셉테드.CPTED)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의정부시 셉테드 사업 전(왼쪽)과 후
의정부시 셉테드 사업 전(왼쪽)과 후

[경기도 제공]

사업 대상 지역은 포천시 신읍동, 남양주시 금곡동, 구리시 안골로 일대, 광주시 송정동, 수원시 권선구 서둔로 일대다.

범죄예방 환경디자인은 주거 환경을 바꿔 범죄를 예방하고 주민 불안감을 줄이는 디자인 기법이다.

도는 사업 대상지 1곳당 5억원씩, 총 2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낡은 담장 개선, 골목길 조명 확대, 방범용 CCTV와 비상벨 설치, 공원·공터·빈집 정비를 통한 주민 커뮤니티 공간 확충 등의 사업을 벌인다.

설계단계부터 공사까지 모든 과정에 지역주민이 참여하며, 셉테드 전문가의 조언을 들어 사업의 완성도와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최근 이같은 사업이 마무리된 오산시 궐동 주민들은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97%가 이 사업이 범죄예방에 도움이 되고, 92%가 범죄에 대한 불안감이 줄었다고 응답했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