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은, 열차로 66시간만에 베트남 도착…전용차로 하노이行(3보)

보 반 트엉 베트남 공산당 선전담당 정치국원, 동당역서 직접 영접
23일 오후 평양역 출발∼25일 오전 베트남까지 4천500여㎞ 달려
밝은 표정의 김정은
밝은 표정의 김정은(랑선성[베트남]=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현지 환영단에게 손 흔들고 있다. superdoo82@yna.co.kr

(동당·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6일 오전 베트남에 입국했다.

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는 이날 오전 8시 10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10시 10분)께 중국과의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진입, 14분께 플랫폼에 멈춰섰다.

한국시간으로 지난 23일 오후 4시 30분께 평양역을 출발한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가 4천500여㎞에 달하는 거리를 65시간 40분 동안 달려 베트남에 입성했다.

열차가 중국에서 단둥(丹東), 선양(瀋陽), 톈진(天津), 스자좡(石家莊), 우한(武漢), 창사(長沙), 헝양, 구이린(桂林), 류저우, 난닝(南寧)을 종단하며 걸린 시간은 58시간에 달한다.

김정은, 열차로 66시간만에 베트남 도착…전용차로 하노이行(3보) - 2

김 위원장은 오전 8시 22분께 '장도'에 다소 지친 기색으로 열차에서 하차했다. 평양역에서 출발했을 당시 입었던 검은색 모직 코트를 벗은 채 인민복 차림이었으며, 내렸던 앞머리도 포마드를 이용해 뒤로 넘겼다.

의전과 경호를 총괄하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열차 위치를 세세하게 조율했으며,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먼저 내려와 주변 상황을 살피는 모습이 화면에 포착됐다.

김 위원장은 옅은 미소를 띤 채 보 반 트엉 베트남 공산당 선전담당 정치국원, 마이 띠엔 중 총리실 장관과 짧게 대화를 나눈 뒤 그 뒤에 도열해 있던 베트남 정부 관계자들과 일일이 악수했다. 목소리가 들리지는 않았지만, 입으로 '반갑습니다'라고 말하는 것으로 보였다.

현지 환영단에게 꽃다발 받는 김정은 위원장
현지 환영단에게 꽃다발 받는 김정은 위원장(랑선성[베트남]=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 현지 환영단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superdoo82@yna.co.kr

그 뒤로 수행단인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열차에서 따라 나왔다.

김 위원장은 오전 8시 25분께 동당역 앞에서 대기 중이던 전용차에 올라탔으며, 국도 1호선을 따라 하노이까지 170㎞ 구간을 2시간 30분에 걸쳐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트남 정부는 자국을 '공식친선방문'하는 김 위원장을 위해 군 의장대 사열을 준비했으며, 동당역 주변에는 양국 국기를 게양하고 바닥에는 레드카펫을 깔았다.

베트남 주민들은 한 손에는 베트남 국기를, 다른 한 손에는 인공기를 손에 쥔 채 흔들며 김 위원장을 환영했다.

환영객에게 손 흔드는 김정은 위원장
환영객에게 손 흔드는 김정은 위원장(랑선성[베트남]=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 환영객을 향해 손 흔들고 있다. superdoo82@yna.co.kr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6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