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동휠체어 타고 가던 장애아들과 엄마, 안타까운 교통사고

송고시간2019-02-26 08:31

40대 장애아들, 힘들게 일하고 귀가하던 60대 어머니 마중

오르막길 힘들까 봐 휠체어 태우고 가다 택시와 충돌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유튜브로 보기
중상을 입은 모자
중상을 입은 모자

[부산지방경찰청]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전동휠체어를 타고 가던 장애인 아들과 이를 돌보던 어머니가 택시에 치여 중상을 입었다.

26일 부산 영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 10분께 부산 영도구 동삼동 한 왕복 2차로 도로에서 택시(운전기사 문모·56)와 전동휠체어가 충돌했다.

전동휠체어에는 장애인 손모(44)씨와 손씨 어머니 이모(67)씨가 함께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어머니 이씨가 뇌출혈 등으로 의식을 잃고 대학 병원으로 옮겨져 긴급 수술을 받고 있다. 아들은 의식은 있지만 큰 부상으로 응급실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당시 퇴근을 하던 이씨를 아들이 마중 나갔다가 함께 귀가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사고 구간이 오르막길인데 아들이 힘들게 일한 어머니를 전동휠체어에 태워 모시려고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택시가 점멸신호등에서 좌회전해 왕복 2차로로 진입한 뒤 정상 차로에서 주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모자를 태운 전동휠체어는 역주행 방향으로 오다가 사고가 났다.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보했고, 택시 기사 문씨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