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중구의회 특위, 휴양림 호화 시설 의혹 추궁

송고시간2019-02-25 17:40

주민 통제된 시설에 누군가 사용한 정황 나와

별장 같은 울산중구 휴양림 관리건물
별장 같은 울산중구 휴양림 관리건물

[울산중구의회 제공]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호화 별장' 논란이 일었던 울산시 중구 입화산 잔디광장 관리건물에 대한 울산중구의회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특위)가 25일 처음 열렸다.

이날 특위에선 해당 건물이 2017년 말 준공 이후 사실상 주민 출입이 통제됐으면서도 누군가 전기와 인터넷 등을 사용한 정황이 확인됐다.

특위에 따르면 해당 시설은 지난해 1∼12월 매월 전기료와 TV 사용료 등이 3만5천원에서 12만1천원가량 부과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슷한 기간 인터넷 사용료도 매월 최소 1만5천원에서 최대 3만9천원가량 부과됐다.

부과된 요금은 중구에서 납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기간 이런 건물이 있는지조차 주민이 몰랐던 사실을 고려하면 이 시설을 알고 있는 특정인이 사용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특위는 보고 있다.

이에 대해 담당 공무원들은 "누가 사용했는지 모른다"고 대답했다.

해당 건물(103㎡)은 관리시설인데도 고급 수입 오디오와 가죽 소파, 냉장고 등 각종 전자제품, 벽난로 등을 갖추고 있고, 외부인 출입을 막는 철문이 설치돼 마치 개인 별장 같은 모습이어서 지난해 행정사무 감사에서 논란이 일었다.

이날 조사에선 중구 문화의전당 물품구매와 유아교육장, 유아교육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거진 의혹과 관련한 질의도 오갔다.

특위 위원들은 "문화의전당은 설계를 변경해 만든 공간에 고가 가구와 샤워시설, 수천만원 상당 음향기기를 갖춰 용도가 불분명하다"며 "이 공간에서 특정인들 모임 장소로 활용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위원들은 또 전직 구의원이 직무 연관성을 이용해 가족에게 예산 수억원이 투입되는 유아교육 관련 사업을 수의계약 형태로 체결한 의혹과 관련해서도 증인 조사 등을 벌였다.

김지근 특위 위원장은 "철저한 조사와 검증으로 잘잘못을 명확히 밝혀 구민 신뢰를 회복하는 단초로 삼겠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