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외 환경단체들 "한국 정부, 석탄산업 투자 멈춰야"

송고시간2019-02-25 14:44

환경단체 활동가들이 25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석탄 산업 투자를 멈추라며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 [GSCC 제공=연합뉴스]

환경단체 활동가들이 25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석탄 산업 투자를 멈추라며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 [GSCC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 정부가 한국산업은행 등 국책 금융기관을 통해 석탄산업에 투자하는 것은 '녹색기후기금' 이사국의 책임을 저버리는 것이라며 시민단체들이 정부를 비판했다.

환경 관련 시민단체 소속 활동가들은 25일 서울 여의도 한국산업은행 앞에서 집회를 열고 "녹색기후기금(GCF)의 사무국을 유치한 한국의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이 국내외 석탄 투자에 앞장서는 것은 모순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는 환경운동연합,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기후솔루션, 녹색연합, 녹색법률센터 등 국내 단체뿐 아니라 필리핀에 기반한 '빚과 개발에 대한 아시아 민중운동'(APMDD) 등 해외 환경 단체도 참여했다.

이들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가운데 막대한 금액을 석탄에 투자하는 나라는 일본과 한국뿐"이라며 "한국의 공적 금융기관이 최근 10년 동안 국내외 석탄발전에 제공한 금액은 23조원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김주진 기후솔루션 변호사는 "석탄발전은 미세먼지로 대기오염을 악화시키고 기후변화를 가속할 뿐만 아니라 자산 가치가 무너질 위험도 있어 국민이 이중고에 시달리게 된다"며 "산업은행은 녹색기후기금의 취지에 어긋나는 석탄 금융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집회 후 석탄 투자에 대한 항의의 뜻을 담은 서한을 정부와 산업은행에 전달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