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정, 위즈잉에 3집 반 패…센코컵 준우승

최정 9단
최정 9단[한국기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바둑기사 최정 9단이 센코컵 월드바둑여류최강전 2019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여자바둑 랭킹 1위 최정은 24일 일본 도쿄 일본기원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중국 여자바둑 랭킹 1위 위즈잉 6단에게 298수 만에 백 3집 반으로 패했다.

최정은 23일 4강전에서 대만의 헤이자자 7단에게 253수 만에 백 2집 반 승을 거두고 결승에 합류, 우승에 도전했지만 위즈잉에게 또 발목을 잡혔다.

최정은 지난해에도 4강전에서 위즈잉에게 패해 최종 3위를 거둔 바 있다.

위즈잉은 작년을 이어 2년 연속으로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최정의 위즈잉 상대 통산 전적은 11승 17패로 더욱 밀려났다.

제한시간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 제공하는 센코컵의 우승 상금은 여자 개인전 세계대회 역대 최고인 1천만엔(약 1억원)이다. 준우승은 300만엔, 3위 200만엔, 4위 100만엔의 상금을 가져간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4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