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은, '내 아이들이 평생 핵을 이고 살아가길 원치 않아'"(종합)

앤드루 김 전 CIA 코리아미션센터장 첫 공개강연…폼페이오 1차방북 상황 설명
"김정은, '아버지이자 남편' 언급 비핵화의지 확인…핵 포기할수 있을 정도로 신뢰구축 강조"
"北 '美 전략자산 반입중단 요구' 직접적으로 들어본 적은 없어"
강연하는 앤드루 김 전 CIA 코리아미션센터 센터장
강연하는 앤드루 김 전 CIA 코리아미션센터 센터장 (팰로앨토=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앤드루 김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 센터장이 스탠퍼드 대학에서 강연하고 있다.

(워싱턴·팰로앨토=연합뉴스) 송수경 옥철 이해아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4월 초 당시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차 방북했을 당시 자신의 자녀들이 평생 핵을 지니고 살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앤드루 김 전 CIA 코리아미션센터장이 22일(현지시간) 말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북한이 핵을 완전히 포기하기 위해서는 미국에 대한 충분한 신뢰가 먼저 쌓여야 하며 이를 위해 북미가 관계 개선과 신뢰 구축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도 밝혔다고 김 전 센터장은 전했다.

김 전 센터장은 이날 스탠퍼드대학의 월터 쇼렌스틴 아시아ㆍ태평양연구소 강연에서 당시를 회고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해 3월 31일∼4월 1일로 알려졌던 폼페이오 장관의 1차 방북의 배경과 관련, "주요 목적은 한국 특사단이 우리에게 전한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서였다"며 지난해 3월 방북 후 특사단으로 방미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김 위원장이 비핵화할 의지가 있다'고 미국측에 전달한 메시지를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동맹을 신뢰하지만, 그와 별도로 확인하고 검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센터장이 폼페이오 장관을 수행해 비행기를 타고 평양에 갔을 때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할 의향이 있는가'라고 물었고, 이에 김 위원장은 "아시다시피 나는 아버지이자 남편이다. 그리고 내게는 아이들이 있다. 나는 내 아이들이 핵을 이고 평생 살아가길(carry the nuclear weapon on their back their whole life) 원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고 김 전 센터장이 전했다.

김 전 센터장은 "그것이 그(김 위원장)의 대답이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와 함께 면담 동안 비핵화를 하겠다는 의지 뿐 아니라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기 전에 신뢰를 구축하기 위한 일환으로 북미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욕구도 강하게 강조했다고 김 전 센터장은 전했다.

김 전 센터장은 "김 위원장의 발언이 뜻했던 것은 북미가 70년 이상 적대관계를 가져온 만큼, 그가 핵 야망을 포기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미국을 신뢰할 수 있게 북미 양측이 따뜻한 관계와 믿음을 쌓는데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것이 '비핵화 의사'가 무얼 의미하는지에 대해 그가 명확하게 밝힌 첫번째 메시지였다"고 덧붙였다.

인터뷰하는 앤드루 김 전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
인터뷰하는 앤드루 김 전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워싱턴·팰로앨토=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앤드루 김 전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이 22일(현지시간) 미 스탠퍼드대학의 월터 쇼렌스틴 아시아ㆍ태평양연구소에서 강연을 마친 뒤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photo@yna.co.kr

김 전 센터장은 북한이 '북한의 비핵화'라는 표현 대신 '한반도 비핵화'라는 표현을 쓰는 것과 맞물려 미국의 전략자산 반입 중단 요구에 대한 입장이 뭐냐는 질문을 받고 협상 과정에서 직접적으로 거론한 적은 없다고 전했다.

북한이 이를 요구사항의 우선순위로 두기보다는 회담을 앞둔 국면에서 협상 카드로 활용하기 위해 꺼내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센터장은 "지난 2년간 그것(전략자산 반입 중단 요구)이 나온 것은 두 번이었던 것 같은데, 그들이 그 이야기를 꺼내는 때는 협상 테이블에 자신들의 칩들을 올려놓으려고 할 때"라며 "그들이 또 다른 정상회담이나 핵 회담 등으로 하려고 하는 때에만 그 문제를 제기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우리에게 이 문제가 그들의 가장 중요한 협상의 우선순위로 말하느냐고 묻는다면 그렇지 않다. 우리는 그들로부터 아직 직접 들은 적이 없다"며 "나는 언젠가는 그 문제가 나올 것이라고 확신한다. 늘 서곡이 깔리고 노동신문 등에 먼저 나오면 몇달 지나 그것이 현실이 된다. 그러나 지금 당장 우리는 그들로부터 그 문제에 대해 직접적으로 들은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북미 막후 협상 과정에서 '키맨' 역할을 해온 한국계 김 전 센터장은 지난해 12월20일자로 은퇴한 뒤 이 연구소의 방문학자로 자리를 옮겼다. 김 전 센터장은 지난해 폼페이오 장관의 네 차례 방북에 모두 동행했다.

김 전 센터장이 공개적인 발언에 나선 것은 현직에 있을 때를 포함해 처음으로, 미 정보기관 고위 당국자 출신 인사가 공개 강연에 나선 것 자체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김 전 센터장은 이날 강연에 들어가면서 "오늘 내가 이야기하려는 것은 단지 개인적인 견해로, 미국 정부의 공식적 입장과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목전에 두고 미정부가 북한을 향해 보내려는 메시지와도 무관치 않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23 12: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