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봄, 평년보다 기온 높고 황사 많이 온다"

기상청 3∼5월 날씨 전망…"온난화 경향 지속"
2월의 봄나들이
2월의 봄나들이(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8일 서울 서초구청 서초플라자에서 열린 2019 서초 봄꽃 전시-홍보 판매전을 찾은 어린이들이 철쭉 등 전시된 꽃을 관람하고 있다. 2019.2.18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올해 봄은 평년보다 따뜻하고 잦은 황사가 찾아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22일 3∼5월 기상 전망을 발표하면서 "기온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고, 강수량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은 가운데 5월에는 적을 것"이라며 "황사는 평년보다 많이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평년 월평균 기온은 3월 5.5∼6.3도, 4월 11.8∼12.6도, 5월 17∼17.4도다.

평년 월 강수량은 3월 47.3∼59.8㎜, 4월 56.1∼89.8㎜, 5월 77.9∼114.4㎜다.

봄 황사 (PG)
봄 황사 (PG)[장현경,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3, 4월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고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

4월은 일시적인 상층 한기의 영향으로 기온이 낮을 때가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기상청은 "연중 일교차가 가장 큰 계절은 봄철이며 특히 4월에 가장 크다"고 전했다.

봄기운 물씬 나는 동해안
봄기운 물씬 나는 동해안(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포근한 날씨를 보인 20일 강원 강릉 시내에 매화가 피어나 성큼 다가온 봄기운을 전하고 있다. 2019.2.20 dmz@yna.co.kr

황사 발생일수는 평년의 5.4일보다 더 많겠다.

기상청은 "현재 대부분의 황사 발원지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은 분포를 보인다"며 "봄철에 황사 발원지는 황사가 발원하기 좋은 지면 상태로 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봄철 기온 상승은 올해뿐만 아니라 기온 추이 분석을 시작한 1973년 이래 꾸준하게 나타나는 경향이다.

기상청은 "3, 4, 5월 모든 월에서 기온 증가 경향이 높게 나타난다"며 "특히 3, 5월은 기온 상승 경향이 뚜렷하다"고 전했다.

이번 봄에는 이상기후인 '엘니뇨' 현상이 약하게 유지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지난 10∼16일 열대 태평양 엘니뇨·라니냐 감시 구역의 해수면 온도는 평년보다 0.6도 높은 상태"라며 이렇게 내다봤다.

여기에 북서 태평양의 해수면 온도도 평년보다 높게 나타나면서 한반도로는 남쪽에서 올라오는 난기가 들어와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형성하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한강의 미세먼지
한강의 미세먼지미세먼지 예보가 발령된 2019년 1월 15일 2호선 당산철교에서 바라본 여의도 모습으로 국회의사당과 주변의 고층빌딩이 뿌옇게 보인다. 2019. 1. 15. (전재원=연합뉴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2 1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