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건-김혁철 하노이서 연이틀 마라톤협상…北美 '치열한 밀당'(종합3보)

이틀간 약 12시간 회동…北대표단 김성혜 중간중간 이석, 상부와 소통 추정
비핵화-상응조치 '하노이선언' 초안작업…한일 북핵협상 수석대표도 하노이 도착
영빈관 나서는 김혁철-김성혜
영빈관 나서는 김혁철-김성혜(하노이=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닷새 앞둔 22일(현지시간)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와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이 베트남 하노이 정부게스트하우스에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숙소인 파르크 호텔로 가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hapyry@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이상현 기자 =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2일 오전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 이틀째 협상을 가졌다.

북미정상회담을 불과 닷새 앞두고 양측은 이날 하루에만 두 차례에 걸쳐 회동하며 협상 속도를 높였다.

정상회담 합의문 초안 작업을 맡은 김 대표와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각)부터 오후 2시30분 전후까지 약 5시간 30분동안 하노이 시내 '파르크 호텔'에서 실무협상을 진행했다.

양측은 이어 3시간 가량 뒤인 오후 5시20분쯤 부터 재차 파르크 호텔에서 만나 7시10분까지 2시간 가량 협의를 이어갔다. 이들 방문에는 북한 측에서는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과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국 부국장 등도 동행했다.

이날 하루에만 양측이 7시간 30분 가량 대좌하며 '의제' 협상에 주력한 것이다.

파르크 호텔 들어가는 김혁철
파르크 호텔 들어가는 김혁철(하노이=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닷새 앞둔 22일(현지시간)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가 탄 차량이 베트남 하노이 파르크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이날 회담 장소인 파르크 호텔은 비건 대표가 머물고 있는 숙소로, 전날 북미 양측은 오후 1시30분 부터 4시간 30분가량 이곳에서 하노이에서의 첫 실무협상을 가진 바 있다.

이는 이틀 연속 북한 측이 미국 측 숙소를 찾아 회동을 가진 것으로, 협상 시설 편의 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구체적인 내부 협상 상황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전날 오후에 이어 북미 양측은 이틀간 도합 12시간 가량 마주앉아 집중 협의를 가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협상 중간중간 김성혜 실장이 차량을 타고 외출했다가 돌아오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는 협상 도중 중요한 사안을 상부에 보고하고, 판단을 받아 다시 대표단에 전달한 움직임으로 분석된다.

지난 밤 양측은 첫날 실무 협상의 논의 결과를 본국에 보고하고 이어지는 협상을 위한 지침을 받았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를 바탕으로 이날 이틀차 협상에서 김 대표와 비건 대표는 북미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세부 절차 등을 담은 '하노이 선언문'을 조율했을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양측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를 두고 상호 이행 또는 약속할 수 있는 여러 카드의 '조합'을 고민하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노이 식당에서 포착된 비건 대표
하노이 식당에서 포착된 비건 대표(하노이 AP=연합뉴스) 스티븐 비건(가운데)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닷새 앞둔 22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의 한 빌딩 엘리베이터 앞에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인물들과 대화하고 있다. 일본 TBS 방송 보도 영상에서 캡처한 사진. 비건 대표는 이날 숙소인 '파르크 호텔'에서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실무 회동을 계속했다. bulls@yna.co.kr

전날 오후까지 협상을 가진 데 이어 이튿날에도 오전부터 저녁까지 양측이 두 차례에 걸쳐 접촉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의제 조율과 관련해 정상회담까지 아직 논의할 부분이 많다는 측면을 방증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런만큼 양측은 지난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처럼 회담 직전까지 실무 접촉을 이어가며 합의문에 최대한도의 성과를 담기 위한 협의에 주력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관련, 특히 북한으로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열차 등을 통한 베트남 방문 일정 개시가 점차 가시화한다는 점도 협상에 속도를 내는 요인이 되지 않겠냐는 분석도 있다.

한편, 이날 한국과 일본의 북핵 협상 수석 대표도 미측과의 조율과 협상 상황 파악을 위해 각각 베트남을 방문했다.

한국 측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후 1시5분께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을 통해 베트남에 입국했다.

일본 외무성의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아시아대양주 국장도 같은날 오전 하네다(羽田)공항을 출발한 항공편을 이용해 하노이에 왔다.

만찬협상 마치고 영빈관 복귀하는 북한 김혁철·김성혜
만찬협상 마치고 영빈관 복귀하는 북한 김혁철·김성혜(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빨간색 원 앞쪽)와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닷새 앞둔 22일 베트남 하노이 파르크 호텔에서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찬협상을 마치고 숙소인 베트남 정부 게스트하우스(영빈관)으로 돌아오고 있다. youngkyu@yna.co.kr

youngkyu@yna.co.kr,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2 2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