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北 올바른 선택시 모든 인센티브…주한미군 철수 의제 아냐"(종합)

美당국자 북미정상회담 앞서 전화브리핑…"北비핵화 신속하고 큰 조치 필요"
美당국자 "北비핵화 신속하고 큰 조치 필요" (CG)
美당국자 "北비핵화 신속하고 큰 조치 필요" (CG)[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모든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이라고 미 정부 고위 당국자가 21일(현지시간) 말했다.

또한 주한미군 철수 문제는 북미정상회담에서 협상 의제가 아니라고 밝혔다.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이날 전화 브리핑에서 "우리의 궁극적인 목표는 북한 비핵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우리는 점진적인 조치를 기대하는 게 아니라 신속하고 아주 큼직하게(big bite) 움직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완전하게 비핵화하기로 결심했는지에 대해서는 모르겠다면서도 "우리는 북한이 완전히 비핵화할 것이라는 가능성 때문에 협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비핵화에 대한 공감대를 키우는 것이 (협상의)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 협상에 대해 '서두르지 않겠다'며 속도 조절에 나서는 모양새에 대해서는 "서두르지 않는다는 것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문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고 우리에게 최대한 진전을 이루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비건-김혁철, 4시간30분 하노이 첫 대좌…북미 의제 협상 본격화
비건-김혁철, 4시간30분 하노이 첫 대좌…북미 의제 협상 본격화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1일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 처음 대좌했다.

이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최종적이고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철저히 이행한다면 김정은 위원장과 어색한 관계를 끊고 북한의 미래에 대해 깊은 논의를 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는 비핵화 실행 조치에 대한 미국의 상응 조치와 관련해 일각에서 우려하는 주한미군 철수 문제는 협상 대상이 아니며 전혀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북미협상에 정통한 다른 당국자는 '미국이 주한미군 철수에 열려 있느냐'는 질문에 "주한미군 철수는 협상 의제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다른 관계자는 "(북미) 실무협상에서도 전혀 논의된 바 없다"라고 설명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22 0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