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러와 체결 아조프해 협정 조만간 파기"…갈등 고조 우려

송고시간2019-02-21 22:57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우크라이나가 2000년대 초반 러시아와 체결한 아조프해 관련 협정을 조만간 파기할 계획이라고 파블로 클림킨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클림킨 장관은 이날 자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가까운 미래에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며 협정 파기 계획을 공표했다.

우크라이나는 지난해 2월 러시아가 흑해와 아조프해, 케르치 해협 등에서 우크라이나의 주권을 훼손했다며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한 바 있다.

뒤이어 지난해 11월 케르치 해협에서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해군 함정 2척과 예인선 1척을 무력으로 나포한 사건 이후 아조프해를 둘러싼 양국 간 갈등이 증폭됐다.

지난 2003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에 체결된 '아조프해와 케르치 해협 이용 협력에 관한 조약'은 아조프해를 양국이 동등한 권리를 행사하는 내해(內海)로 규정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측이 케르치 해협을 통한 아조프해로의 자국 선박 운항을 방해하면서 양자 조약과 국제해양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우크라이나 남부의 크림반도와 러시아 타만반도 사이에 위치한 케르치해협은 흑해와 아조프해를 잇는 길이 약 41km,너비 4∼15km의 해협이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아조프해 협정을 파기할 경우 해당 해역에서의 양국 간 충돌이 더 잦아지는 것은 물론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이후 고조된 양국 갈등이 더욱 악화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우크라 "러와 체결 아조프해 협정 조만간 파기"…갈등 고조 우려 - 1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