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伊 극우 살비니 부총리 "北외교관 딸 송환에 전혀 관여 안해"

송고시간2019-02-21 21:30

강제송환 여부 의회에서 해명하라는 동료 의원들 요구 일축

伊정치권 "정부, 자발적 귀국인지 강제송환인지 조속히 밝혀라"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작년 11월 귀임을 앞두고 잠적한 조성길 전 대사대리의 미성년 딸이 북한으로 송환된 것으로 드러나며, 이탈리아 정가에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 사건의 책임자라는 의혹의 눈길을 받고 있는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자신은 이번 일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살비니 부총리는 21일 현지 라디오 안키오(Anch'io)에 출연해 "이 사건은 대사관과 관련된 문제이니 외교부에 물어보라"며 "(조 전 대사대리 딸의 북송에 대해)나는 아는 것이 전혀 없다. 나와 상관없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잠적한 조성길 전 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 [연합뉴스TV 제공]

잠적한 조성길 전 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 [연합뉴스TV 제공]

그는 "따라서 이 일에 대해 의회에서 해명하라는 동료 의원들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살비니가 이끄는 극우정당 '동맹'의 연정 파트너인 이탈리아 집권당 '오성운동'과 중도좌파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조 전 대사대리의 딸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북한에 강제로 송환된 것으로 다수의 언론이 보도하자, 내무장관으로서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살비니 부총리의 의회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현지 정치인들은 미성년자인 조성길 전 대사대리의 자녀가 부모와 만나고 싶어하는 의사를 존중받지 못한 채 북한으로 송환됐을 경우 심각한 인권 침해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조성길의 딸은 17세로 로마에서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었다.

또한, 북송 과정에서 북한 정보기관이 서방 망명을 노리고 잠적한 조 전 대사대리 부부의 귀환을 압박하기 위해 딸을 인질로 잡고, 북송을 주도한 것이라면 이는 이탈리아 주권과 안보를 훼손당한 것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 중진 의원인 피에로 파시노 하원 외교위원회 부위원장은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북한 전 대사대리의 미성년 딸이 자의로 돌아갔는지, 아니면 북한 정보요원들에 의해 강제로 이탈리아를 떠나게 됐는지에 대해 정부는 하루빨리 명확한 대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만약 해당 인물이 납치됐고, 더군다나 이 과정에서 외국 정보기관 요원들이 개입했다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로마에 위치한 주이탈리아 북한대사관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마에 위치한 주이탈리아 북한대사관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지난 달 초순에 서울발 뉴스로 조 전 대사대리의 잠적 소식이 거꾸로 이탈리아에 타전된 직후 조 전 대사대리의 잠적 과정과 행방을 둘러싼 '수수께끼'를 집중 조명한 현지 언론은 그의 미성년 딸의 석연치 않은 북송에 대해서도 상세히 보도했다.

일간 일메사제로는 소식통을 인용해 조성길 부부가 작년 11월 10일에 승용차나 택시 등의 수단이 아니라 걸어서 북한 대사관을 빠져나간 뒤 종적을 감췄고, 부모와 며칠 동안 연락이 되지 않자 비탄에 빠진 그의 딸이 북한에서 특권층으로 알려진 조부모와 살기 위해 자발적으로 귀국을 선택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코리에레델라세라는 주이탈리아 북한대사관의 통보로 뒤늦게 조 전 대사대리 딸의 귀국 사실을 알게 된 이탈리아 정부가 로마 피우미치노 공항 출국장의 CCTV를 확보해 귀국 과정에서 강제성이 없었는지 확인을 거쳤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탈리아 외교부는 전날 성명을 내고, 조성길 전 대사대리의 딸이 북한으로 되돌아간 사실을 공식 확인한 바 있다.

외교부는 성명에서 "북한 측이 작년 12월 5일 통지문을 보내와 조성길 전 대사대리와 그의 아내가 11월 10일에 대사관을 떠났고, 그의 딸은 11월 14일에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보고했다"고 발표했다.

외교부는 또한 "북한측은 조성길 전 대사대리의 딸이 조부모와 함께 있기 위해 북한에 되돌아가고 싶다는 희망을 피력했으며, 대사관의 여성 직원들과 동행해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살비니 부총리는 이와 관련, 이날 라디오에서 "한 소녀가 고향에 있는 조부모에게 돌아가기를 원했고, 예정된 비행기를 탔고, 공항에서 느긋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경찰의 출국 확인 시 별다른 말을 하지 않고, 순조롭게 통과했다면 이 사건이 내무장관과 무슨 관련이 있고, (의회에) 보고할 게 뭐가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같은 발언은 CCTV 확인 결과 조 전 대사대리 딸의 출국 장면에서 미심쩍은 부분이 발견되지 않았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