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건-김혁철, 4시간30분 하노이 첫 대좌…북미 의제 협상 본격화(종합2보)

김혁철, 비건 숙소 호텔 방문해 2주 만의 대좌…'하노이 선언문' 조율 속도
김성혜, 협상 도중 北숙소 들어왔다 협상장 복귀…비건은 협상 후 대사관행
의제 협상 시작하는 북-미
의제 협상 시작하는 북-미(하노이=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엿새 앞둔 21일(현지시간)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먼저 와있는 것으로 알려진 베트남 하노이의 한 호텔로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가 들어가고 있다. 2019.2.21

(하노이=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1일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 처음 대좌했다.

정상회담을 엿새 남겨둔 시점에서 북미회담 의제 실무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이다.

김 특별대표는 이날 오후 1시 17분(현지시각)께 차를 타고 숙소인 베트남 정부 게스트하우스(영빈관)를 떠났다.

전날 오후 7시에 영빈관에 도착한 뒤 약 18시간 만이다.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이 동승했다.

김 특별대표 일행이 탄 차량은 시내에 있는 '뒤 파르크' 호텔로 이동했고, 김 특별대표는 오후 1시 30분께 곧바로 호텔 4층에 마련된 협상장으로 올라갔다.

이 호텔은 전날 하노이에 도착한 비건 특별대표의 숙소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이어 약 오후 6시까지 4시간 30분가량 실무협상을 이어갔다.

협상 2시간여 만에 김성혜 실장이 영빈관에 돌아왔다가 곧바로 협상장으로 복귀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모습 드러낸 비건
모습 드러낸 비건(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21일(현지시간)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베트남 하노이 뒤 파르크 호텔을 나서고 있다.
이날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와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 일행은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30분 이곳을 찾은 뒤 오후 6시경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호텔을 떠났다. [동영상 캡처] youngkyu@yna.co.kr

김 특별대표는 첫 실무협상을 마친 뒤 오후 6시가 조금 넘어 호텔에서 나와 차를 타고 영빈관 숙소로 돌아갔다.

애초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비건 특별대표도 비슷한 시각 호텔 주차장에서 차량에 탑승하는 모습이 취재진에 목격됐다.

비건 특별대표는 실무협상 진행 상황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비건 대표는 곧바로 하노이 주재 미 대사관을 방문한 뒤 2시간여 만에 '뒤 파르크' 호텔로 돌아왔다.

김 특별대표와 첫 의제협상 상황을 본국에 보고하기 위한 방문으로 해석된다.

이날 회동은 지난 6∼8일 평양 회동 이후 약 2주 만이다.

이번 실무협상에서 비건 특별대표와 김 특별대표는 북미 관계 수립과 한반도평화 체제 구축,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세부 절차 등을 담은 '하노이 선언문'을 조율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21 22: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