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우조선 노조 "밀실매각 중단하라"…산업은행 본점에 계란 투척

송고시간2019-02-21 18:51

매각 항의 계란 던지는 대우조선 노조원
매각 항의 계란 던지는 대우조선 노조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1일 서울 여의도 KDB 산업은행 앞에서 열린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 확대간부 상경투쟁에서 참가자들이 산업은행의 대우조선 현대중공업 매각에 항의하며 계란을 던지고 있다.
대우조선 노조는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의 존폐여부에 관심이 없고 잠수함 핵심기술을 얻는데 관심이 있다고 주장했다. 2019.2.2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대우조선 노조가 밀실매각을 중단하라며 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고 건물에 계란을 투척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 소속 조합원 80여명은 21일 오전 11시께 여의도 산업은행 건물 앞에서 대우조선 매각반대 확대간부 상경투쟁 항의집회를 열었다.

노조는 "산업은행은 현대중공업에 대우조선을 넘기는 밀실·특혜매각을 당장 중단하고, 노동자 당사자 참여와 고용을 보장하라"고 주장했다.

집회 중 조합원들은 미리 준비해온 계란 수십 개를 산업은행 본점에 던지며 항의의 뜻을 표했다. 이후 본점 주위를 행진한 후 해산했다.

경찰 관계자는 "(계란 투척과 관련해) 현재까지 고발장이나 수사 의뢰가 들어온 것은 없다"며 "집회 신고 내용과 채증 자료를 바탕으로 위법성을 검토는 중"이라고 말했다.

산업은행은 지난달 31일 보유 중인 대우조선 지분을 현물출자해 현대중공업그룹과 중간지주회사를 세우는 방식으로 대우조선 민영화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노조는 최근 경기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이 밀실 야합으로 매각을 추진한다며 파업을 선포하고, 매각을 추진한 산업은행 앞에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