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당해고 철회' 단식농성 학교상담사 쓰려져 병원 이송

송고시간2019-02-21 18:16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21일 오후 5시 20분께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부당해고 철회와 고용 보장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던 화성 학교 청소년상담사(이하 학교상담사) 김모(42)씨가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김씨는 앞서 수원 화성행궁에서 경기도교육청 정문 앞까지 오체투지를 마치고 도교육청에 들어선 뒤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고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이하 경기교육공무직본부)는 설명했다.

'부당해고 철회' 단식농성 학교상담사 쓰려져 병원 이송 - 1

김씨는 지난 18일부터 도교육청 본관 앞에서 "대량 해고된 화성 학교상담사의 고용 안정을 보장하라"며 경기교육공무직본부 지부장, 또 다른 상담사와 함께 단식 투쟁을 시작, 이날로 단식 4일 차였다.

경기교육공무직본부 관계자는 "도교육청 본관 앞에 설치된 단식 농성장으로 가려고 정문을 지나자 교육청과 경찰이 이를 저지했고 정문을 걸어 잠갔다. 조합원들이 정문 안과 밖으로 나뉘자 정문을 열어달라고 하는 과정에서 김 상담사가 쓰러졌다"라고 말했다.

앞서 화성지역 초등학교 41곳 학교상담사 40여명은 "화성시로부터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라며 해고 철회를 요구해왔다.

또 학교에서 학생들을 상담한 업무 특성을 고려해 도교육청도 고용 보장에 노력하라고 요청했으나 모두 받아들여 지지 않자 천막농성, 단식 투쟁, 오체투지 등을 이어갔으며, 이날 3차 오체투지 및 경기도교육청 규탄 결의대회를 가졌다.

young8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