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1명 사상' 대구 목욕탕 화재 원인 전기적 요인 가능성에 무게

송고시간2019-02-21 18:10

발화 구둣방 벽 콘센트 내부 발열·천장 전기배선 단락 흔적 발견

전기난로 과열 등 다른 요인도 배제 못 해…"다양한 가능성 수사"

목욕탕 화재 시작된 구둣방
목욕탕 화재 시작된 구둣방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경찰이 사망자 3명, 부상자 88명을 낸 대구 목욕탕 화재가 전기적 요인으로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하고 있다.

다만 아직 추정 단계로 명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21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화재 발생 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2차례 현장 합동 감식을 한 결과 불은 남탕 입구 구둣방에서 시작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구둣방 벽 콘센트 내부에서 발열 흔적을, 천장·형광등 전기배선 2곳에서 단락 흔적을 각각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화재 발생 전 주인이 자리를 비웠던 구둣방 안에 전기난로가 켜져 있었고 구두 광을 내는데 사용하는 휘발성 기름을 담은 용기도 4개가 있었던 점으로 볼 때 과열 등 다른 원인으로 불이 났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현장 감식 당시 전기난로 본체는 불에 타 눌어붙은 상태였으며, 국과수가 수거해 정밀 감식을 하고 있다.

경찰은 발화 지점은 확인했지만 정확한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해서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종 결과가 나오기까지 2주가량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상자가 다수 발생한 사고여서 화재 원인 규명에 온 힘을 쏟고 있다"며 "화재 원인을 아직 특정할 수 없어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구 7층짜리 건물 사우나 불…2명 사망·부상자 늘어날 듯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