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집트, 2015년 검찰총장 살해 9명 사형집행

송고시간2019-02-21 17:56

국제인권단체 "생명권 무시에 불공정한 재판" 비판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집트 정부가 4년 전 발생한 검찰총장 폭탄테러 사건과 관련된 사형수 9명을 처형하자 국제인권단체가 재판이 공정하지 않았다며 비판에 나섰다.

21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자지라방송,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전날 이집트 당국은 2015년 당시 히샴 바라카트 검찰총장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사형이 선고된 남성 9명에 대해 사형을 집행했다.

2015년 6월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바라카트 검찰총장이 탄 호송차량이 폭탄 공격을 받았고 중상을 입은 바라카트 총장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다.

이집트 정부는 이 사건의 배후로 이슬람단체 무슬림형제단을 지목했고 이 단체 조직원을 40명 넘게 체포했다.

이번에 처형된 무슬림형제단 조직원 9명은 이집트 법원이 2017년 사형을 선고한 피고인 28명 가운데 일부다.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현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국방부 장관이던 2013년 쿠데타로 무함마드 무르시 민선 정부를 전복한 뒤 무르시 전 대통령의 지지기반이었던 무슬림형제단을 탄압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집트 정부는 2013년 12월 무슬림형제단을 테러단체로 지정했다.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는 이집트 정부의 사형 집행에 우려를 나타냈다.

국제앰네스티는 "9명을 처형함으로써 이집트는 생명권을 완전히 무시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처형된 이들의 재판도 고문에 의한 혐의 등으로 공정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국제인권단체들에 따르면 2013년 7월 무르시 정권이 축출된 후 이집트 정부는 최소 165명에 대해 사형을 집행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