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국자 "북미회담 토대로 남북대화·행사 3월 본격 추진될 것"

송고시간2019-02-21 17:15

"북미정상회담 긍정 전망…남북관계 발전 계기될 것"

남북 교류(CG)
남북 교류(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정부 고위당국자는 21일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3월 들어 남북 당국 간에 대화 또는 행사가 본격 추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고 그것이 남북관계를 발전시켜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후에 또 남북관계가 북한 비핵화를 촉진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이에 대한 상응 조치가 합의돼 현재 대북제재에 막혀있는 남북 교류·협력 사업도 활기를 띨 것이라는 기대를 나타낸 것이다.

이 당국자는 '베트남 담판'을 낙관하는 배경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나 김정은 위원장 모두 이번 기회를 잘 활용하지 않는다면 다음에 올 상황이 굉장히 어렵고 다시 이런 기회를 마련하기가 쉽지 않다는 인식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제재 완화 등 이전보다는 폭이 넓어진 언급을 하고 있으며, 김 위원장도 비핵화나 북미관계 개선이 경제건설과 관련해 되돌아가기 어려운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 측과 스티븐 비건 미 대북정책특별대표의 이달 초 방한을 전후로 다양한 채널을 통해 협의해왔으며, 북측과도 의견을 교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미 양국이 주고받을 것에 대한 본격적인 '끼워맞추기'는 정상회담 직전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비건 대표의 하노이 실무협상을 통해 본격화할 것으로 정부는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 남북관계 상황에 대해 이 당국자는 "북한은 작년 12월 말부터 북미 정상회담에 모든 것을 집중해오고 있다"며 "지금 남북관계는 상대적으로 상황을 관리하는 측면이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북측은 이날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의 합의사항인 올해 3·1절 남북공동행사가 상황상 쉽지 않다고 통보해와 공동행사 개최가 무산됐다. 아울러 인플루엔자 치료제인 타미플루 대북 지원과 동해선 도로 공동조사 등도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그러나 북미 정상회담에서 성과가 나오면 정부는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재개와 철도·도로 연결, 산림 협력 등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본격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19일 오후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견인하기 위한 상응 조치로서 한국의 역할을 활용해달라"며 "남북 사이의 철도·도로 연결부터 남북경제협력 사업까지,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다"고 밝혔다.

文 "남북경협 떠맡을 각오(CG)
文 "남북경협 떠맡을 각오(CG)

[연합뉴스TV 제공]

남북 경협과 관련해 일각에서 '퍼주기' 논란도 나오지만, 정부는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와 북한의 비핵화 추동이라는 긍정적인 측면이 더 큰 만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럴 경우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남북정상회담 추진이 급물살을 타면서 남북 간 경제협력 가속하는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

정부가 굵직한 남북경협 가운데 어떤 사업을 우선순위로 추진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