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모디 총리 친교 만찬…靑 "한·인도 우의 재확인"

송고시간2019-02-21 21:03

롯데월드타워에서 주최…靑 "외부에서의 친교 만찬은 처음"

문대통령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변함없는 성원에 사의"

서울 최고층 전망대 찾은 한·인도 정상
서울 최고층 전망대 찾은 한·인도 정상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국빈 방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동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118층)를 찾아 서울의 야경을 배경으로 악수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국빈 방한 첫날인 21일 오후 서울 롯데월드타워에서 친교 만찬을 주최했다.

한국 대통령이 외국 정상을 초청해 청와대 바깥에서 친교 만찬을 주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만찬 장소로 롯데월드타워를 선택한 데 대해 "모디 총리가 오래전부터 인도 모델 발전상으로 한국을 제시했다"며 "문 대통령이 우리나라의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자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만찬 시작 전 전망대에 올라 서울 시내의 야경을 함께 보기도 했다.

이후 두 정상은 우엉잡채와 가지선, 무만두, 버섯구이, 두부구이, 솥밥과 냉이토장국 등으로 만찬을 함께했다.

청와대는 만찬에서 두 정상이 양국의 역사·문화적 유대를 언급하며 확고한 우의와 신뢰를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 12월 아르헨티나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이어 2개월여 만에 다시 만나 기쁘다"고 말하고, 모디 총리가 총선 등을 앞둔 가운데 올해 첫 해외 방문국으로 한국을 찾아준 데 사의를 표했다.

아울러 "한국전쟁 당시 인도가 의료지원부대를 파견해 도움을 준 것을 우리 국민은 잊지 않았다"면서 인도 정부와 모디 총리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변함없이 성원해주는 데 감사의 뜻을 밝혔다.

김 여사는 지난해 11월 모디 총리의 초청으로 인도 디왈리 축제에 주빈으로 참석한 일을 언급하며 "역사와 문화를 매개로 한 양국 간 유대가 앞으로도 이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마하트마 간디 탄생 150주년이자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가 양국 국민에게 뜻깊은 해라는 데 공감했다.

또한 양국이 공유하는 식민지배 경험과 독립운동의 역사, 평화·비폭력 정신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해 나가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모디 총리는 "양국이 이뤄 온 경제 발전과 민주화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서로의 발전을 견인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두 정상은 양국이 '모든 국민이 함께 잘사는' 포용적 성장을 지향한다는 점에 공감하는 동시에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데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롯데월드 타워 전망대 찾아 영상 지켜보는 한·인도 정상
롯데월드 타워 전망대 찾아 영상 지켜보는 한·인도 정상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국빈 방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동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118층)를 찾아 한국과 인도의 우호의 상징인 허황후 설화를 주제로 한 홍보 영상을 관람하고 있다. hkmpooh@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