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해안에 40억 들여 대문어 산란·서식장 3곳 조성

송고시간2019-02-21 16:02

대문어 서식용 구조물
대문어 서식용 구조물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동해본부 제공]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동해본부는 올해 동해안에 대문어 산란·서식장 3곳을 만든다고 21일 밝혔다.

수산자원관리공단 동해본부는 애초 대문어 산란·서식장 1곳을 만들 예정이었으나 40억원을 들여 3곳을 만들기로 계획을 변경했다.

동해안 특산품종인 대문어는 서해와 남해안 참문어와 달리 몸집이 최대 50㎏까지 자라고 식감이 부드러워 동해안 지방에는 제사상에 오를 정도로 인기가 높다.

그러나 최근 남획으로 자원 감소 우려가 있어 정부의 자원회복대상종으로 지정돼 있다.

신성균 수산자원관리공단 동해본부장은 "동해안 어업인 의견을 적극 반영해 대문어 산란·서식장을 늘리기로 했다"며 "주요 소득원인 대문어 자원 회복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