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균형발전 역행…반도체 클러스터 후보지 탈락 지자체 허탈·당혹

송고시간2019-02-21 15:18

구미·천안시 반발에 청주·이천시 '아쉽지만 환영·재검토' 입장 제각각

공식발표·수도권 공장 총량제 검토 남아 대응 신중

SK하이닉스 로고
SK하이닉스 로고

[연합뉴스TV 제공]

(구미·천안·청주·이천=연합뉴스) 박순기 박주영 심규석 최찬흥 기자 = 120조가 투입되는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후보지가 경기도 용인으로 사실상 결정되자 유치전을 펴온 자치단체들이 반발하거나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SK하이닉스 유치에 올인해 온 경북 구미시와 충남 천안시는 지방균형발전을 어긴 정책이라며 반발하고, 충북 청주시는 아쉽지만 환영하고, 경기도 이천시는 "신중한 검토"를 요구했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부활을 노리고 작년 11월부터 유치에 전력을 기울였다가 이번 결과를 두고 "지방균형발전을 어긴 정책"이라고 반발했다.

정부가 수도권 규제를 완화해선 안 되고, 수도권 공장 총량제를 준수해야 한다고 외쳐온 게 물거품이 됐다며 허탈한 심정을 감추지 않았다.

김달호 구미상의 경제조사부장은 "정부가 수도권 규제를 더 풀어서는 안 되고, 공장 총량제도 준수해야 한다"며 "지방균형발전을 위해 지방 기업과 근로자에게 혜택을 주는 획기적인 정책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 구미로"
"SK하이닉스 구미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상철 구미 부시장은 "정부의 공식 발표 이후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용인으로 결정된다면 정부와 협의해 지역균형발전 대책을 별도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했다.

경북도는 지난달 30일 구미에 6천명이 모여 "수도권 규제 완화 반대와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구미 유치"를 외쳤으나 결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섭섭한 심정을 내비쳤다.

충남도와 천안시는 "천안 반도체 산업이 충남지역 주력산업인 데다 교통의 요지인 만큼 지리적 강점을 내세웠는데 탈락했다"면서도 "아직 수도권 공장 총량제 준수 등 검토가 남아 있어 최종 결과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는 반응이다.

이어 "반도체 클러스터 후보지로 거론된 천안 종축장은 제조업 혁신 거점지구 등이 검토 중인 만큼 활용 방안이 나오면 충남의 미래산업을 이끌 동력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천안시의회는 성명을 내고 "SK하이닉스 용인시 입주는 국가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을 지향하는 현 정부의 기조에 정면으로 역행하고 지속가능한 국가발전을 저해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제조업이 포화상태인 수도권에 또다시 대규모 생산시설을 조성한다면, 공장 총량제를 무시하고 특별물량을 배정했던 지난 정부의 전철을 밟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스버킷 챌린지 하는 오인철(오른쪽)·한옥동(왼쪽) 충남도의원
아이스버킷 챌린지 하는 오인철(오른쪽)·한옥동(왼쪽) 충남도의원

[충남도의회 제공=연합뉴스]

충남도의회 오인철·한옥동 의원은 이날 도의회 본관에서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천안 유치를 희망하며 얼음물까지 뒤집어썼지만, 예상치 못한 발표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SK하이닉스가 청주에 10년간 35조원을 투자해 낸드플래시 생산기지를 조성한다는 발표에 아쉽지만 환영하는 분위기다.

충북도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리 도정사에서 단일 규모로는 사상 최대의 투자 유치로, 164만 도민과 함께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SK하이닉스의 35조 투자가 조기에 실현될 수 있도록 정무부지사를 위원장으로 합동 태스크포스를 즉시 가동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다만 수도권에 대규모 반도체 클러스터가 들어서는 것은 국가균형 발전 차원에서 아쉬움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 향후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경기도 이천시는 "정부의 신중한 검토를 바란다"며 여전히 기대를 접지 않았다.

이천시 관계자는 "어느 곳에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해야 반도체 산업 육성에 도움이 되는지 정부가 신중히 검토해 결정해주기 바란다"며 "이천에도 팔당 수계에 공장용지가 많다"고 강조했다.

또 "SK하이닉스 본사가 이천에 있고, 2020년 M16 공장이 완공되므로 반도체 클러스터는 이천에 조성돼야 한다"며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이천시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 시민연대 출범
이천시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 시민연대 출범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이천시 전역이 자연보전권역으로 묶여 있어 상대적으로 규제를 풀기 쉬운 용인을 선택했다고 본다"며 "반도체 클러스터가 용인에 조성돼도 수도권 정비법을 손봐야 하고, 수도권 규제를 완화할 거라면 이천시도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parksk@yna.co.kr, jyoung@yna.co.kr, ks@yna.co.kr,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