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하야부사2, 소행성 '류구' 20㎞ 상공서 하강 시작

송고시간2019-02-21 14:42

22일 오전 8시쯤 첫 '핀포인트 착륙'…시료 포집 시도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의 우주 탐사선 하야부사2가 애초 예정대로 22일 오전 8시쯤 소행성 '류구'(龍宮) 표면에 착륙을 시도한다.

일본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하야부사2가 21일 오후 1시 15분쯤부터 류구 상공 20㎞에서 착륙을 위한 하강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하야부사2 관련 소식을 전하는 JAXA 홈페이지 [캡처]

하야부사2 관련 소식을 전하는 JAXA 홈페이지 [캡처]

하야부사2는 원래 이날 오전 8시쯤 하강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5시간가량 일정이 늦춰졌다.

JAXA는 "기체 상황을 확인하는 작업에 시간이 걸렸다"고 지연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1차 착륙 시도 시간은 애초 계획한 대로 22일 오전 8시로 잡고 있다.

고도 20㎞에서 대기 중이던 하야부사2는 천천히 하강해 8.5m 높이에서 착지자세를 잡은 뒤 류구 표면에 수초간 닿게 된다.

이후 기체에서 펴지는 1m 길이의 원통형 샘플 채취 장치를 이용해 지표에 작은 탄환을 박아 넣은 뒤 이때 날아오르는 모래와 작은 암석 등 시료를 포집하게 된다.

착지점은 직경 900m인 류구 적도 부근으로, 바위로 둘러싸인 약 6m의 틈 사이다.

JAXA는 착지점으로 검토한 2곳의 최종 후보지 가운데 폭이 약 12m로 더 넓은 지점을 배제했다.

주변에 큰 바위가 산재해 착륙 과정에서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우려됐기 때문이다.

하야부사2는 미리 떨어뜨려 놓은 표적을 기준점으로 삼아 '핀포인트' 착륙에 도전한다.

2014년 12월 가고시마(鹿兒島)현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하야부사2는 약 3년 6개월의 비행 끝에 지난해 6월 류구 상공에 도착했다.

주판알 모양인 류구는 원시 소행성 형태여서 태양계 형성 초기의 물질을 보유한 것으로 우주 과학자들은 추정하고 있다.

하야부사2와 류구 이미지 [JAXA 홈페이지 캡처]

하야부사2와 류구 이미지 [JAXA 홈페이지 캡처]

류구는 지구에서 약 3억㎞ 떨어진 소행성으로 지구와 양방향 통신하는 데만 약 40분이 걸린다.

이 때문에 세세한 착륙 과정은 자율 제어 방식으로 통제될 예정이다.

하야부사2가 촬영한 '류구' 이미지 [JAXA 제공]

하야부사2가 촬영한 '류구' 이미지 [JAXA 제공]

일본 언론은 "튀어 오르는 암석의 높이가 50~60cm를 넘으면 기체를 손상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난도가 높은 작업"이라며 "계측기가 암석에 과민 반응해도 착륙을 포기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하야부사2는 앞으로 2~3차례 더 류구 물질 포집을 시도한 뒤 내년 말 지구로 돌아올 예정이다.

일본 언론은 "류구는 유기물이 풍부한 것으로 보여 지구에 생명이 태어난 수수께끼를 풀어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먼 천체에 탐사기를 내려놓는 기술은 장래의 화성 탐사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010년 세계 최초로 소행성 물질을 갖고 귀환했던 하야부사1은 2차례 착지를 시도해 한 번만 성공, 극히 미량의 입자만 채취한 바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