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B·티브로드 합병 추진 본격화…유료방송 재편 회오리(종합)

송고시간2019-02-21 15:28

SKT, 태광산업과 MOU 체결…거래조건 협의-본계약 체결 등 거쳐 통합

합병때 SKT 시장점유율 23.8%로 상승…LGU+·CJ헬로와 2위 경쟁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김아람 기자 = LG유플러스[032640]가 CJ헬로[037560]를 인수키로 한 지 1주일만에 SK텔레콤[017670] 자회사 SK브로드밴드가 티브로드와 합병키로 하면서 유료방송업계에 인수·합병(M&A) 회오리바람이 몰아치고 있다.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간 합병을 추진하기 위해 티브로드의 최대 주주인 태광산업[003240]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공시했다.

SK텔레콤과 태광산업은 구체적인 거래 조건을 협의해 본계약을 체결하고 관련 기관 인허가가 완료되면 통합법인을 출범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이 통합법인의 최대주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과 태광산업은 국내외 재무적투자자(FI)를 대상으로 투자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그래픽] SKB·티브로드 합병 추진
[그래픽] SKB·티브로드 합병 추진

SK텔레콤이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합병을 추진키로 한 것은 LG유플러스가 지난 14일 케이블TV 1위 CJ헬로를 인수키로 하면서 급변하고 있는 유료방송 시장에 대응하고 미디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티브로드는 서울, 경기, 부산, 대구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으며, 작년 6월말 기준 가입자가 약 314만명으로 국내 종합유선방송(SO)시장 점유율(9.86%) 2위를 차지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13.97%)와 티브로드가 합쳐지면 가입자가 768만명으로 늘어난다. 유료방송시장내 점유율은 23.8%로 LG유플러스(11.41%)와 CJ헬로(13.02%)의 점유율 24.5%를 바짝 추격하게 된다. KT(20.67%)와 KT스카이라이프(10.19%)가 합산 점유율 30.86%로 1위다.

KT도 위성방송 KT스카이라이프를 통해 마지막 남은 대형 케이블TV 매물인 딜라이브(옛 씨앤앰·6.45%) 인수를 적극 검토 중이다. 그러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유료방송 사업자의 시장점유율을 33%로 제한하는 합산규제를 다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무산될 가능성도 있다.

SK텔레콤은 "IPTV와 케이블TV는 국내 유료방송 시장 발전을 견인해 온 핵심축"이라며 "IPTV와 케이블TV의 강점을 더욱 고도화하고 두 매체간 상생발전에 앞장서 건강한 미디어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 제공=연합뉴스]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