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소 도축 최다' 음성축산물공판장 찾아 방역·유통 점검

송고시간2019-02-21 14:05

고기도 '자판기' 시대
고기도 '자판기' 시대

(음성=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충북 음성군 농협 음성축산물공판장에서 김태환 농협축산경제 대표이사로부터 고기 자판기인 '정육셀프판매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19.2.21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국내에서 소 도축 물량이 가장 많은 충북 음성 축산물공판장을 방문, 방역 상황과 축산물 유통 현황을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구제역 방역체계가 강화된 가운데 축산업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축산업 발전방안에 대해 듣기 위해 이뤄졌다.

이 총리는 "음성공판장은 지난해 경매거래액이 1조원에 근접했고 국내산 소를 가장 많이 출하해 대표가격을 형성한다"며 "음성공판장이 축산 선진화와 축산농가의 소득 증대에 더욱 공헌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음성축산물공판장은 지난해 기준 연간 소 도축 물량이 13만3천564두로, 전국 물량의 15.4%를 차지한다.

이 총리는 가축 방역과 관련해 "올해 1월 31일 이후 구제역 추가 발생이 없고 지난해 4월 이후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이 없다"고 소개했다.

한편 정부는 이달 말까지인 '구제역·AI 특별방역대책기간'을 3월 말까지로 1개월 연장한 상태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