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전자담배 생산·판매 전면 금지 추진

송고시간2019-02-21 13:48

"전자담배로 인해 청소년 흡연율 크게 높아져"

美서 전자담배 경보 급속 확산… 청소년 애용 특히 심각 (CG)
美서 전자담배 경보 급속 확산… 청소년 애용 특히 심각 (CG)

[연합뉴스TV 제공]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 정부가 전자담배 생산과 판매 등을 전면적으로 금지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전자담배와 허브담배를 생산, 수입, 판매, 유통, 광고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최근 홍콩 의회인 입법회에 제출했으며, 입법회는 전날부터 이 법안의 심의에 착수했다.

캐리람 행정장관은 지난해 10월 입법회 시정연설에서 전자담배를 전면적으로 금지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법안에 따르면 전자담배를 생산하거나 수입해 판매하면 최대 6개월의 징역과 5만 홍콩달러(약 71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경품이나 선물 형태로 다른 사람에게 전자담배를 제공하는 것도 금지된다.

홍콩 세관은 판매 목적 등으로 전자담배를 소지하는 행위를 적발하기 위해 소포, 화물, 여행자 수화물 등을 수색할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된다

전자담배를 피우는 행위 자체는 불법이 아니지만, 흡연구역이 아닌 곳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적발되면 최대 5천 홍콩달러(약 71만원)의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

홍콩 정부가 이 같은 법안을 추진하는 것은 전자담배로 인해 청소년 흡연율이 크게 높아졌다는 홍콩 의료계의 조사 결과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대한 명확한 연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전자담배의 생산과 판매 등을 전면적으로 금지하는 것에 대한 반발도 나오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