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손부족 日, 자동 택배 로봇 실험 지침 마련한다

송고시간2019-02-21 12:52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공공도로에서 자동 택배 로봇을 실험할 수 있도록 안전대책을 포함한 지침을 올해 안에 마련할 예정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1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향후 로봇을 단거리 택배나 관광객의 짐을 운반할 때 활용하는 수요를 고려한 것이다.

공공도로에서 로봇 등을 사용해 실험하려면 해당 경찰서장의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현재는 안전 규정이 마련되지 않아 경찰로선 판단 기준이 없는 실정이다.

日서 드론 '완전자율 비행' 배송시험
日서 드론 '완전자율 비행' 배송시험

(후쿠시마 교도=연합뉴스) 일본에서 2017년 1월 12일 드론의 '완전자율 제어비행'을 이용한 배송시험이 후쿠시마(福島) 현 미나미소마(南相馬)시 인근에서 열렸다. 2017.1.12 jsk@yna.co.kr

현실적으로 일반 공공도로 통행을 금지하는 등의 조처를 하지 않는 한 실험을 하기도 어렵다.

일본 정부가 실험에 필요한 안전조치 등을 지침으로 정하면 기업이 이에 따른 안전대책을 취하고 신사업 특례제도에 따라 신청하면 실험이 원칙적으로 가능해진다.

올해 여름 마련될 정부의 성장전략에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일손 부족이 심각한 물류업계에서는 로봇을 도입하면 일손을 덜 수 있고, 관광 분야에선 역에서 숙소 또는 관광시설까지 로봇이 관광객의 짐을 운반하면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우편은 지난달 후쿠시마(福島)현의 공영 주택과 자동차 학교 부지 내에서 로봇 주행을 시도했으며 택배업체인 야마토홀딩스는 지난해 무인 운전 차량을 이용한 택배실험을 한 바 있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자동 택배 로봇에 대한 실증 실험이 이뤄지게 해 실용화를 위한 사회 인프라와 법률 정비로 이어지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에선 지난해 소형 무인기(드론)를 이용한 화물의 배송이 외딴 섬과 산간지역에 한해 허용됐다.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