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벚꽃 개화 평년보다 4∼7일 빨라…제주 3월21일·서울 4월3일"

송고시간2019-02-21 12:49

케이웨더 "만개는 남부 3월29∼4월7일, 중부 4월7∼14일"

낙동강변 연분홍 물결
낙동강변 연분홍 물결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일 낙동강변 30리 벚꽃축제가 열린 부산 강서구 맥도생태공원에서 나들이객들이 만개한 벚꽃 구경하며 봄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이곳에 조성된 5천700그루 벚나무는 지난주 후반부터 개화를 시작, 주말을 맞아 일제히 연분홍빛 물결을 선보이고 있다. 2018.4.1 cch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올해 벚꽃은 한 달 뒤인 내달 21일 제주에서 피기 시작해 4월 3일이면 서울에서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기상업체 케이웨더는 2월의 남은 날과 3월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올해 벚꽃 개화는 평년보다 4∼7일 빠를 것으로 21일 예상했다.

예상 개화 시점은 제주도 3월 21일, 부산 3월 24일, 대구 3월 25일, 광주 3월 28일, 대전·전주 3월 31일, 청주·강릉 4월 1일, 서울 4월 3일, 춘천 4월 7일 등이다.

벚꽃은 개화 후 만개까지 약 일주일가량 걸리는 만큼 남부 지방 3월 29∼4월 7일, 중부 지방 4월 7∼14일 정도면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전국 주요 벚꽃 명소의 개화 시점은 서울 여의도 윤중로 4월 2일, 진해 여좌천 3월 26일, 하동 쌍계사 십리벚꽃길 3월 27일, 경주 보문관광단지 3월 30일, 청주 무심천변 4월 1일 등이었다.

서울 윤중로 벚꽃은 2010∼2013년에는 4월 10일 이후 개화했다가 2014년 이례적으로 이른 3월 29일 개화했고 2015∼2018년에는 4월 2∼6일 사이 자태를 드러냈다.

케이웨더는 "올해 2월 남은 기간과 3월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는 가운데 일시적으로 북쪽에서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며 꽃샘추위가 나타날 수 있다"면서도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겠다"고 전망했다.

2019년 벚꽃 개화 예상도
2019년 벚꽃 개화 예상도

[케이웨더 제공]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