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유족 "책임자 처벌" 성토(종합)

송고시간2019-02-21 18:12

고용노동부 앞에서 기자회견…빈소서 대전시장과 면담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희생자 유가족 회견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희생자 유가족 회견

(세종=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앞에서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희생자 유가족들이 신상 규명 및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 14일 한화 대전공장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모두 3명이 숨졌다. 2019.2.21 kjunho@yna.co.kr

(세종·대전=연합뉴스) 김준호 이재림 기자 =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유족들이 책임자 처벌과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유족은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앞에서 노동단체 관계자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해 5월 발생한 폭발사고와 거의 동일한 사고인데도 (지난 14일) 또다시 사고가 난 현실을 바로 잡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대전고용노동청과 한화 공장에 문제가 있다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대전노동청이 사고와 관련해 의문을 제기하며 면담을 요구하는 유족과 만남을 거부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들은 "우리가 아무것도 하지 않고 무력하게 있으면 제3, 제4의 사고가 발생하고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 수밖에 없는 게 한화 대전공장의 현실"이라며 "죽은 자의 명예를 회복하는 길은 남은 사람들의 안전을 보장하는 길인만큼,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폭발사고 머리 숙여 사과하는 한화
폭발사고 머리 숙여 사과하는 한화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옥경석 한화 화약방산부문 대표이사(사진 가운데)와 회사 관계자들이 14일 폭발사고로 3명이 사망한 대전공장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하며 숨진 직원들과 유가족에게 애도의 뜻을 전하고 있다. 2019.2.14 youngs@yna.co.kr

유족은 아울러 "다시는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세워야 하는 만큼 장관이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며 "우리는 이제 고용노동부 장관을 직접 만나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를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족들은 이어 빈소가 차려진 대전 한 장례식장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면담했다.

허 시장은 대전시의 적극적인 조처를 주문하는 유족 측에 "시의적절하게 대처하지 못해 시에 서운하신 부분이 있다면 죄송하다"며 "한화 공장이 대전시의 직접적인 관리 대상은 아니었지만, 여러 가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유족과 면담하는 허태정 대전시장(가운데)
유족과 면담하는 허태정 대전시장(가운데)

[촬영 이재림 기자]

화약과 폭약 등을 취급하는 한화 대전공장에서는 지난해 5월 29일 로켓 추진 용기에 고체연료를 충전하던 중 폭발과 함께 불이나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친 데 이어 지난 14일에도 폭발사고가 발생해 20∼30대 청년 3명이 숨졌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