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 9만명, 비타민D 결핍…50대 여성 주의해야"

송고시간2019-02-21 12:00

비타민D 부족할 경우 골다공증 원인 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비타민D 결핍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2017년 기준 한해 9만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연령대별로는 50대 여성 환자가 가장 많아 비타민D 부족으로 인한 골다공증 위험에 유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국내에서 '비타민D 결핍'(E55)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2013년 1만8천727명에서 2017년 9만14명으로 연평균 48.1%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2017년 기준 남성 환자는 1만9천148명, 여성은 7만866명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 진료 현황을 보면 50대 환자(2만5천839명, 28.7%)가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1만7천907명, 19.9%), 60대(1만6천450명, 18.3%)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40~60대 중장년층 환자가 전체의 67%를 점유하고 있었다.

특히 50대 여성 환자가 2만1천345명에 달해 성별과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많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박세희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여성은 외출 시 자외선 차단 크림을 바르는 게 일상화돼 햇빛에 의한 비타민D 생성이 충분히 되지 않아 결핍이 더 흔한 편"이라며 "여기에 더해 폐경 후 여성의 골다공증에 대한 관심 증가로 비타민D 결핍에 대한 진료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계절별로는 매년 가을철(9~11월)에서 겨울철(12~다음 해 2월)로 갈수록 비타민D 결핍 환자가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

연중 겨울철에 환자가 가장 많았고, 겨울철 환자가 봄철보다 30%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비타민D는 자외선에 의해 주로 피부에서 만들어지기 때문에 겨울철에 결핍 환자가 더 늘어나는 것으로 해석된다.

비타민D는 지용성비타민의 하나로 칼슘대사를 조절해 체내 칼슘과 인의 흡수를 돕고 뼈를 강화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부족하면 구루병, 골연화증, 골다공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비타민D 결핍을 막기 위해서는 적절한 용량의 보충제를 복용하거나 연어, 고등어, 참치, 달걀노른자 등의 음식을 섭취하면 된다. 또 하루 15~20분 정도 햇볕을 쬐는 것이 비타민D 생성에 도움이 된다. 자외선 차단제를 얼굴에 바르는 경우 팔과 다리를 햇빛에 노출하는 것도 좋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